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3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3일 도쿄 총리 관저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양국 간 협력을 재확인했습니다. 

일본의 'NHK' 방송은 오늘(13일) 아베 총리가 일본을 방문한 펜스 부통령에게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미국과 "더욱 큰 협력"을 약속했다면서 이 같이 보도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날 회담 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펜스 부통령과 북한 문제와 관련해 깊은 논의를 했다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달성을 위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결의를 완벽하게 준수할 필요성에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펜스 부통령은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가능한 북한의 비핵화를 이룰 때까지 압박 작전과 제재는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펜스 부통령은 무역 문제와 관련해, 미-일 간 교역은 오랫동안 불균형 속에서 이뤄졌다며, 미국 제품과 서비스는 일본 시장에서 공정한 경쟁을 하는 데 종종 어려움에 직면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유롭고 공정하며, 상호적인 교역을 위한 최상의 기회는 양자 간 무역협정을 체결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모든 나라가 번영할 수 있는 '자유롭고 개방된 인도-태평양'이라는 비전 실현을 위해 인프라, 에너지, 디지털 분야에서 미국과 일본이 꾸준히 협력을 발전시키고 있는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