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오른쪽 2번째)이 9일 워싱턴 국무부에서 열린 미-중 외교안보대화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미국의 짐 매티스 국방장관, 폼페오 장관, 중국의 양제츠 외교담당 정치국원과 웨이펑허 국방부장.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오른쪽 2번째)이 9일 워싱턴 국무부에서 열린 미-중 외교안보대화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미국의 짐 매티스 국방장관, 폼페오 장관, 중국의 양제츠 외교담당 정치국원과 웨이펑허 국방부장.

미국과 중국이 제2차 미-중 외교안보대화를 열고 북한의 비핵화 문제를 포함한 현안과 관계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은 중국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대북 결의를 엄격히 이행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조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폼페오 장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약속한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를 추구하는 데 미-중 양국의 단결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중국 측과의 대화에서 표명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폼페오 장관] “Even as our countries confront important differences in the bilateral relationship between the nations, our cooperation remains essential on many many central issues. For example, I expressed in our meeting today the importance of remaining united on the pursuit of the final, fully verified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agreed to by Chairman Kim in Singapore.”

폼페오 장관은 9일 워싱턴에서 열린 제2차 미-중 외교안보대화 후 가진 공동 기자회견에서, 두 나라는 양국 관계에서 중요한 차이점들에 직면하고 있지만 상호 협력은 많은 핵심 사안들에 여전히 필수적이라면서 북한 문제에서의 협력을 첫 번째 예로 들었습니다.

이어 이는 모든 유엔 안보리 결의의 지속적이고 엄격한 이행을 통해 (대북) 압박을 유지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폼페오 장관]“This means maintaining pressure through the continued, strict enforcement of all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China’s cooperation in enforcing those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will help achieve meaningful breakthroughs on this important denuclearization issue.”

그러면서 관련 유엔 안보리 결의를 이행하는 과정에서 중국의 협력은 중요한 비핵화 문제에 의미 있는 돌파구를 마련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원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양측은 한반도 문제를 심도 있게 논의했다며,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안정, 그리고 논의와 협상을 통한 해법 마련에 전념할 것이라는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양 외교담당 정치국원] “The two sides discussed in an in-depth manner the Korean peninsula issue. China reaffirmed its position on commitment to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peace and stability of the Korean peninsular, and a solution through consultation and negotiation. 

이어 중국은 관련 유엔 안보리 결의들을 계속 엄격하게 이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양 외교담당 정치국원] “China will continue to enforce strictly relevant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China supports direct dialogue between the US and DPRK and hopes that the two sides will meet each other halfway, accommodate each other’s legitimate concerns, build trust and advance denuclearization process and establish method of peace mechanism in tandem.”

그러면서 중국은 미-북 간 직접 대화를 지지한다면서, 양측이 중간 지점에서 만나 서로의 합당한 우려를 수용하고 신뢰를 구축하며 비핵화 과정을 진전시키는 동시에 서로 협력해 평화 메커니즘을 구축하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은 양측이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를 달성하고자 하는 공동의 바람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매티스 장관] “To that end, as Secretary Pompeo stated, today we discussed our shared desire to achieve the final, fully verified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We reaffirmed our nation’s commitment to enforcing the unanimous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in pursuit of that goal for the good of all that mankind.”

이어 모든 인류의 이익을 위한 이 목표를 추구하는 데 있어 만장일치로 채택된 유엔 안보리 결의를 이행하겠다는 약속을 재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달 말 아르헨티나에서 열릴 미-중 정상회담을 앞두고 열린 이날 회의에는 폼페오 장관과 매티스 장관, 중국의 양제츠 외교담당 정치국원과 웨이펑허 국방부장이 참석했으며 북한 문제 외에도 무역분쟁과 군사 협력 등 양국 간 현안을 폭넓게 논의했습니다.

VOA 뉴스 이조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