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임석한 가운데 송영무 국방부 장관(왼쪽)과 노광철 인민무력상이 군사분야 합의서에 서명했다. 사진 출처=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임석한 가운데 송영무 국방부 장관(왼쪽)과 노광철 인민무력상이 군사분야 합의서 서명했다. 사진 출처=평양사진공동취재단

남북한이 시범철수 대상인 각각 11개의 전방 감시초소(GP)에 황색기를 게양하는 것으로 GP 시범철수 절차를 개시했습니다.

한국 국방부에 따르면 남북한은 4일 오전 시범철수 대상 GP를 명확히 식별하기 위해 해당 GP에 가로 4m, 세로 3m 크기의 황색기를 게양했습니다.

앞서 남북은 지난 1일부터 서해 군 통신선을 통해 GP 시범철수를 위한 절차 등을 협의해왔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앞으로 남북 군사당국은 11월 말까지 GP 병력·장비 철수 및 완전파괴 조치를 완료하고, 12월 중 상호 검증절차 등도 완료할 수 있도록 공동의 노력을 지속 경주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남북한은 ‘9·19 군사합의서’를 통해 올해 말까지 남북 각각 11개의 GP를 시범 철수하기로 합의했고, 지난달 26일 판문점에서 열린 제10차 장성급회담에서 이달 말까지 시범철수 대상 GP를 완전히 파괴하기로 합의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