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이 다음주 북한측 카운터파트와 만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전날에 이어 또 다시 검증을 강조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폼페오 장관은 "다음주 (북한의) 2인자인 내 카운터파트와 또 한 번의 대화를 가질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In fact, I’ll have another set of conversations next week with my counterpart, the number two person."

폼페오 장관은 2일 라디오 진행자 션 해니티와의 인터뷰에서 '북한과의 협상이 어떤 상태냐'는 질문에 이 같이 대답했습니다.

이날 언급된 '2인자'가 누구인지 추가 정보는 공개되지 않았지만, 과거 전례로 볼 때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월 김영철 부위원장이 백악관을 방문했을 당시 그를 2인자로 지칭한 적이 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자신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10월초에 만난 사실을 상기시키면서, 김 위원장은 대화를 할 때마다 비핵화 의도를 분명히 했었다고 강조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I was with Chairman Kim early in October. In each of those conversations he has made clear his intention to denuclearize. Sean, you know as well as I do we’ve got to verify that. We’ve got to make sure that we get that piece of it right. We won’t accept anyone’s word for it." 

그러나 우리는 이를 검증해야만 하고, 이것을 얻어내도록 확실히 해야 한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어떤 이의 말도 곧이곧대로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폼페오 장관] "But that work, which will take time, has delivered for America good outcomes already, outcomes that weren’t delivered by previous administrations and ones that have benefited America enormously, right. No nuclear testing, no missile testing. Those are not small things. They’re good steps along the way."

폼페오 장관은 그러나 그 일은 시간이 걸릴 것이지만, 이미 미국에 좋은 결과를 가져다주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런 결과는 이전 행정부 땐 없었던 것으로, 미국에 엄청난 혜택을 가져왔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북한의 실험과 탄도미사일 시험발사가 중단됐다면서, 이는 작은 일이 아닌 것은 물론 비핵화 과정의 좋은 단계라고 강조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대북제재 역시 지속될 것이란 점도 시사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A lot of work remains, but I’m confident that we will keep the economic pressure in place until such time as Chairman Kim fulfills the commitment he made to President Trump back in June in Singapore."

여전히 할 일이 많이 남아있지만,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한 약속을 충족시킬 때까진 미국이 경제적 압박을 유지할 것으로 확신한다는 겁니다.

폼페오 장관은 전날인 1일 라스 라슨과의 인터뷰에서도 "북한의 핵 프로그램이 제거됐다는 것을 미국이 검증할 수 있을 때 경제 제재가 해제될 것이라는 점을 트럼프 대통령이 분명히 해왔다"며 같은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한편 폼페오 장관은 '북한의 비핵화가 1년 이내 가능하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물리적으론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대답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I think it’s physically possible. I think it will be a real challenge to move to that timeline. And President Trump’s been pretty clear, we’re not going to be driven into – to artificial timelines that are set by others."

그러나 그런 시간표로 움직이는 건 진정한 도전이 될 것으로 본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매우 분명히 밝혔듯 미국은 다른 누군가가 설정한 인위적인 시간표에 끌려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미국은 계속해서 진전을 이룰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 "We’re going to continue to make progress. And so long as we have the capacity to understand what’s going on there and to continue the march towards denuclearization, this is an acceptable place for us to be."

그러면서 미국이 북한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이해할 수 있고, 비핵화를 향해 계속 전진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출 때가 바로 우리가 받아들일 수 있는 지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