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왼쪽)이 30일 워싱턴의 미 평화연구소(USIP)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왼쪽)이 30일 워싱턴의 미 평화연구소(USIP)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짐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북한의 위협을 ‘시급성’이라는 관점에서 바라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중국과의 협력을 통해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가 만장일치로 통과한 사실도 언급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매티스 장관은 북한을 ‘시급히 해결해야 할 위협’으로 규정했습니다. 

[녹취: 매티스 장관] “But at the same time, in terms of urgency is the DPRK, the North Korean nuclear and missile programs that are clearly a violation of the international sanctions, clearly threat to peace and stability.”

매티스 장관은 30일 워싱턴의 미 평화연구소(USIP)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미국과 국제사회가 직면한 도전’을 묻는 질문에 “시급성이라는 관점에선 북한”이라고 대답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은 명백한 국제사회 제재에 대한 위반이고, 평화와 안정에 있어서도 분명한 위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시급성’이라는 측면에서 북한 외에 '이슬람국가(IS)'와 같은 ‘폭력적인 극단주의자’들을 위협으로 꼽았습니다. 

아울러 러시아는 ‘힘’이라는 측면에서, 중국은 ‘의지’라는 관점에서 미국 등이 직면한 위협으로 바라보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러시아는 주변국들과 불안정한 관계를 통해 안정을 유지하려고 하지만, 중국은 ‘조공’을 바치는 나라들을 주변에 두길 원한다는 차이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매티스 장관] “We are looking for how we work with China... In that regard we look for where we can cooperate, we will cooperate where we can. You see that in unanimous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on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미국은 중국과 어떤 방식으로 협력할 수 있을 지에 대해 기대하고 있고, 그런 점으로 볼 때 협력할 수 있는 부분은 협력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그러면서 만장일치로 통과됐던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유엔 안보리의 결의들을 사례로 들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