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한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강경화 한국 외교장관이 29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북한 핵 문제 등에 관해 논의했다.
방한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강경화 한국 외교장관이 29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북한 핵 문제 등에 관해 논의했다.

미국과 한국이 보다 긴밀한 대북 공조를 위해 새로운 실무 그룹을 구성하기로 합의했다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비핵화와 제재 이행을 위한 조율을 더욱 강화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미국과 한국 정부가 새로운 실무그룹을 설치하기로 합의했다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녹취: 팔라디노 국무부 부대변인] “The two governments agreed on establishing a new working group that would further strengthen our closer coordination on a diplomacy, on a denuclearization efforts, on sanctions implementation and inter-Korean cooperation that comply with the UN’s sanctions. So this is an additional step that we are taking that Special Representative Begiun and his team will be leading.”

로버트 팔라디노 국무부 부대변인은 30일 브리핑에서 새 실무그룹이 외교와 비핵화 노력, 제재 이행, 그리고 유엔 제재를 준수하는 남북 간 협력에 대한 긴밀한 조율을 더욱 강화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는 미국이 취하고 있는 추가적인 조치로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그의 팀이 이끌게 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이 같은 발언은 비건 특별대표의 한국 방문 일정과 논의 주제를 설명하면서 나왔습니다. 

팔라디노 부대변인은 비건 특별대표가 29~30일 청와대와 외교부, 통일부에서 한국 카운터파트들을 만났다면서, 방한 목적은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논의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전했습니다.

[녹취: 팔라디노 부대변인] “He travelled to Seoul on the 29th and 30th as pointed out and the part of his trip, he was meeting with ROK counterparts in the Blue house and the MOFA and the Ministry of Unification and the purpose of this trip is to discuss the diplomatic efforts to achieve the Final, fully, verifiabl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왼쪽)가 한국 방문 중 만난 고위 관계자들. 왼쪽 두번째부터 강경화 외교장관,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조명균 통일장관. 사진출처=AP, 청와대.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왼쪽)가 한국 방문 중 만난 고위 관계자들. 왼쪽 두번째부터 강경화 외교장관,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조명균 통일장관. 사진출처=AP, 청와대.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이 지난 19일 예고한 미-북 고위급 회담과 관련해서는, 새로 발표할 게 없으며 현재로서는 어떤 회담도 예정돼 있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팔라디노 부대변인] “We have nothing new to announce and nothing beyond what the Secretary previously has said. No new travel and no new meetings to announce at this time.”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의 미국 방문 가능성과 남북경협의 대북제재 예외 인정 문제에 대한 질문에도 발표할 게 없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팔라디노 부대변인은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보수에 비용을 지불하는 것을 대북 제재 위반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모든 나라가 북한의 불법적인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의 종식을 돕기 위한 책임을 심각하게 받아들일 것을 기대한다고 답했습니다. 

[녹취: 팔라디노 부대변인] “We expect all nations to take the responsibility seriously to help and North Korea’s illegal nuclear missile programs. And sanctions are what got us to where we are today. To this point, our success could be possible to moving this forward for a brighter future for the North Korean people. And, with our allies and with our partners we are going to continue to closely coordinate on our unified approach to this.

그러면서 제재가 우리를 오늘에 이르게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팔라디노 부대변인은 미국은 동맹, 파트너들과 함께 이에 대한 일치된 접근을 계속해서 긴밀히 조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