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30일 청와대에서 면담을 갖고 2차 미북정상회담 준비 상황 등을 논의했다. 청와대 사진제공.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30일 청와대에서 면담을 갖고 2차 미북정상회담 준비 상황 등을 논의했다. 청와대 사진제공.

한국을 방문 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만나 양국 간 비핵화 공조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한국 청와대는 오늘(30일) 기자들에게, 정의용 실장과 비건 특별대표가 2차 미북 정상회담 준비상황에 대해 깊이 있는 대화를 나누었다고 밝혔습니다. 

또 "튼튼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이루기 위한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청와대는 두 사람이 "비건 대표와 한국 정부 관계자들과의 의견 교환은 한미 간 상호 입장을 더욱 깊이 있게 이해하고 양국 공조 관계를 더욱 굳건하게 한 것으로 평가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조명균 한국 통일부장관이 30일 서울 정부종합청사에서 만나 남북관계 현황과 비핵화 문제 등에 관해 논의했다.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조명균 한국 통일부장관이 30일 서울 정부종합청사에서 만나 남북관계 현황과 비핵화 문제 등에 관해 논의했다.

​​앞서 비건 대표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도 만나 북한의 비핵화와 남북관계 진전에 대한 입장을 조율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이날 "조 장관이 비건 대표와 30여 분간 면담하고 최근 남북관계 현황과 한반도 비핵화 문제 등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습니다. 

조명균 장관은 면담에 앞서 "지금 현시점이 대단히 중요한 시점이라고 생각된다"며 "남북관계와 북미 관계의 보조를 맞추는 문제를 협의하게 돼 중요한 시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비건 대표는 "우리는 한반도에 있어 같은 것을 원하고 있다"며 평화와 안정, 북한의 비핵화 등에서 함께 협력할 많은 사안이 있고 통일부와의 협력을 고대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