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강경화 한국 외교장관이 29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강경화 한국 외교장관이 29일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자신감을 표시했습니다. 또한, 미국과 한국은 한반도에서 70년 간 이어진 전쟁과 적대를 끝낸다는 공동의 목표를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비건 특별대표는 29일 서울에서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을 만나 북 핵 문제를 논의했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비건 대표와 강 장관이 미-북 후속협상과 남북관계 발전 등 최근 진전 동향을 공유하고,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체제 구축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강 장관은 미국과 한국 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구체적인 방안을 조율해 나가자고 했다며, 비건 특별대표도 이에 적극 공감하면서 앞으로 비핵화와 남북관계 진전 과정에서 양국 간의 빈틈없는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습니다. 

한국 외교부의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만난 비건 특별대표는 북한 비핵화 달성에 대한 자신감을 표시했습니다.

[녹취: 비건 특별대표] “We have a shared goal here, which is to bring an end to 70 years of war and hostility on the Korean Peninsula…”

미국과 한국은 한반도에서 70년 간 이어진 전쟁과 적대를 끝낸다는 공동의 목표를 갖고 있다는 겁니다.

비건 특별대표는 그 같은 지점에 도달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은 북한의 완전하고 최종적으로 검증된 비핵화(FFVD)를 이루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그 같은 목표 달성에 대한 자신감을 표시했습니다.

[녹취: 비건 특별대표] “So I am absolutely confident that this is within the reach. I think our two presidents are singularly focused on this goal.”

그 같은 목표는 도달 가능한 범위 안에 있는 것으로 전적으로 확신한다는 겁니다.

비건 특별대표는 미국과 한국의 대통령들이 그 같은 목표에 전적으로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북한과의 실무협의가 가급적 빠르게 시작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이도훈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지난달 29일 서울 외교부청사에서 회담했다.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이도훈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이 29일 서울 외교부청사에서 회담했다.

​​이도훈 본부장은 비핵화 과정이 결정적인 단계에 도달했다며, 미국과 한국의 긴밀한 공조를 강조했습니다. 

[녹취: 이도훈 본부장] “we need to meet up as often as possible to make sure there is no daylight whatsoever between our two allies.”

미국과 한국이 가능한 한 자주 만나 빛샐 틈 조차 없도록 만들어야 한다는 겁니다. 

비건 특별대표는 이날 청와대에서 이례적으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도 만났습니다.

청와대는 이 만남이 미국의 요청으로 이루어졌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는 면담 후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 2차 미-북 정상회담 진행 사안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가 오갔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과 강경화 한국 외교장관이 29일 전화통화를 갖고,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 방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히면서, 강 장관은 긴밀한 미-한 공조를 토대로 비핵화와 남북관계의 선순환적인 발전의 필요성을 강조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폼페오 장관은 최근 미-북 후속협상 동향을 공유하고 향후 미국과 한국 간 대북 공조를 지속해나가자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