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유엔본부에서 유엔총회 제1위원회 회의가 열리고 있다.
뉴욕 유엔본부에서 유엔총회 제1위원회 회의가 열리고 있다. (자료사진)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촉구하는 결의안 2건이 유엔총회 제1위원회에 제출됐습니다. 북한에 추가 도발을 삼가고 국제 의무를 준수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핵무기 완전 철폐를 향한 새로운 결의를 담은 공동행동 결의안’이 유엔총회에서 군축과 국제안보를 담당하는 제1위원회에 제출됐습니다.

독일과 호주, 일본 등 35개국이 공동 발의한 이 결의안은 북한과 관련해, 올해 세 차례 열린 남북정상회담과 지난 6월 12일 열린 미-북 정상회담을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북한의 비핵화를 향한 긍정적인 조치로서 환영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에 미국, 한국과의 정상회담에서 한 비핵화 약속을 이행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어 거듭된 북한의 불법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발사는 지역과 세계의 평화와 안보에 전례 없는 중대하고 즉각적인 위험을 제기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북한의 그 같은 행동은 유엔 안보리 관련 결의들에 대한 명백한 위반에 해당된다며, 북한의 핵 보유에 대한 국제사회의 단호한 반대 입장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에 대해서는,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를 향한 조치로서, 어떤 추가 핵 실험도 삼가라고 강력히 촉구했습니다.

또한 더 이상 지체하지 말고 포괄적 핵실험 금지조약에 서명하고 비준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아울러 유엔 안보리의 모든 관련 결의들을 준수하고, 북 핵 6자회담 9.19 공동성명을 이행하며,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안전기준 등 핵확산금지조약의 전면 이행에 조속히 복귀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한편 영국과 캐나다, 이탈리아, 일본 등 66개국이 공동제안한 ‘포괄적 핵실험 금지조약 권고 결의안’은 북한이 2006년 이후 안보리 관련 결의들을 위반하며 진행한 6차례 핵실험을 가장 강력한 용어로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에 핵 무기 프로그램 폐기와 추가 핵 실험 금지 등 안보리 결의들에 따른 의무를 전면 준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어, 6자 회담 등 평화적인 수단을 통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이킬 수 없는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지지 입장을 재확인했습니다.

아울러 올해 열린 남북정상회담과 미-북 정상회담 등 그 같은 목적을 위한 모든 노력과 대화를 환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유엔총회 제1위원회는 다음 달 초에 이 결의안들에 대한 표결을 실시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