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24일 유엔총회 제4위원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가 24일 유엔총회 제4위원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북한이 대북 제재로 인해 우주개발 권리를 침해 당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유엔의 반대로 올해 열린 우주 관련 국제 회의에도 참석할 수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김성 유엔주재 북한대사는 올해 유엔우주업무사업국(UNOOSA)의 국제학술회의에 자국 전문가들이 초청됐지만 결국 무산됐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김성 대사] “This year outer space experts of the DPRK...”

김 대사는 23일 유엔총회 4위원회에서 당시 학회에는 북한과 더불어 파키스탄과 오스트리아, 러시아 등의 참석이 예정돼 있었지만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의 반대로 북한은 어떤 학회에도 참여할 수 없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국제 우주법과 유엔헌장이 명시한 합법적 권리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녹취: 김성 대사] “My delegation protests in strong...”

북한 대표단은 평화로운 위성 발사를 완강하게 막고 있는 대북제재위원회의 터무니 없고 비도덕적인 결정에 강력하게 항의한다는 겁니다. 

아울러 유엔 우주업무사업국이 이런 부적절한 주장을 인정하고, 어떠한 조치도 취하지 않은 데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탄도미사일 프로그램과 관련된 북한의 모든 활동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이 주장하는 평화로운 위성발사 역시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하기 때문에 명백한 위반 행위로 규정한 상태입니다.

북한은 지난 2016년 2월 장거리 로켓을 발사하면서 인공위성인 ‘광명성-4호’라고 주장했지만, 유엔 안보리는 이를 인정하지 않은 채 대북제재 결의 2270호를 채택했었습니다.

또 과거 대포동과 은하2호, 은하 3호 등을 발사했을 때도 “평화적 우주개발을 위한 위성”이라는 설명을 빼놓지 않았었습니다. 

김 대사는 이날, 북한의 우주 관련 기술이 선진국 반열에 올라섰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녹취: 김 대사] “The DPRK has become full-fledged spacefaring nation...”

북한은 자립과 자기개발력으로 현대과학 기술의 기초를 쌓았으며 이를 토대로 완전한 위성발사 가능국이 됐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지난해 북한에서 열린 우주과학과 기술 세미나에서 280개가 넘는 관련 논문이 제출됐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사는 무한한 우주는 더 이상 몇몇 선진국의 독점 대상이 아니라며, 최첨단 우주과학에 대한 문호도 모든 유엔 회원국들에게 열려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