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청을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바티칸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방북 요청과 관련해 "북한으로부터 공식 초청장이 오면 갈 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교황청을 공식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바티칸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방북 요청과 관련해 "북한으로부터 공식 초청장이 오면 갈 수 있다"며 사실상 방북을 수락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청와대는 오늘(18일) 프란치스코 교황이 교황청을 공식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김정은 위원장의 방북 초청 의사를 전달받고 이 같이 답했다고 밝혔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문재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이 초청장을 보내도 좋겠냐고 묻자, "문 대통령이 전한 말씀으로도 충분하지만, 공식 초청장을 보내주면 좋겠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또 "한반도에서 평화 프로세스를 추진 중인 한국정부의 노력을 강력히 지지한다"며 "멈추지 말고 앞으로 나아가라. 두려워하지 말라"고 말했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교황에게 남북정상회담 등 최근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을 설명하고, 계속해서 한반도의 평화와 화합, 공동번영을 위해 기도하고 지지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교황청 교황 서재에서 38분간의 비공개 단독 면담을 포함해 총 55분간 면담을 진행했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전날 문재인 대통령은 바티칸 성베드로 성당에서 열린 '한반도 평화를 위한 미사'에 참석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미사가 끝난 뒤 연단에서 한반도에 역사적인 변화가 이뤄지고 있다며 프란치스코 교황의 지지와 기도가 힘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