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 준장인 데이비드 스틸웰 미 합동참모본부 정무.군사 분야 아시아담당 부국장의 모습 (미 합참 제공)
데이비드 스틸웰 예비역 공군중장.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데이비드 스틸웰 예비역 공군 준장을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로 지명했습니다. 하와이 출신으로 미 공군에서 35년간 복무했으며 한국어와 중국어를 구사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7일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에 데이비드 스틸웰 예비역 공군 준장을 지명한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35년 이상 공군에 근무한 스틸웰 지명자가 비행조종사와 지휘관, 한국어 학자 등의 경력을 갖추고 있다고 소개했습니다. 

2015년 준장으로 예편한 스틸웰 지명자는 현재 미 인도태평양 사령부 내 중국 전략 포커스 그룹의 소장을 맡고 있으며, 하와이 소재 이스트웨스트 센터의 선임 방문연구원으로도 활동하고 있다고 백악관은 밝혔습니다. 

스틸웰 지명자는 미 합동참모부에서 아시아 담당 부국장을 지내고, 중국주재 미국 대사관에서 무관으로도 근무하는 등 아시아 지역과의 인연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백악관은 스틸웰 지명자가 한국어와 중국어를 구사할 수 있으며, 일본어도 일부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 공군사관학교 출신인 스틸웰 지명자는 하와이 대학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고, 미 공군지휘관 대학과 육군 전쟁대학 등에서도 수학했습니다. 

지난 2015년 합참 아시아 담당 부국장을 지낼 당시 워싱턴의 한 토론회에 참석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의 한반도 배치 필요성을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당시 사드의 한국 배치가 이뤄지지 않은 상황이었지만 “사드가 지역방어의 핵심 요소로 한국의 안보에 훨씬 더 기여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북한 문제에 대한 중국과의 협력 문제를 강조하며 “북한에서 핵 사고가 발생하거나 핵을 통제하기 힘든 상황이 발생하면 미국과 중국 모두 어려움을 겪기 때문에 미-중 간 북한 관련 논의가 매우 중요하다”고 밝혔었습니다.

스틸웰 지명자는 상원의 인준절차를 거쳐 동아태 차관보직에 오르게 됩니다. 

북한을 포함한 동아시아 태평양 문제를 다루는 동아태 차관보직은 수전 손튼 전 차관보 대행이 지난 7월 은퇴하면서 3개월 넘게 공석으로 남아 있습니다. 

손튼 전 대행 체제 이전에는 대니얼 러셀 전 차관보가 국무부 동아태 부서를 이끌었으며, 커트 캠벨 아시아그룹 회장, 크리스토퍼 힐 전 주한 미 대사 등도 이 자리를 거쳤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