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16일 베트남 호치민시티에 도착한 후 환영나온 베트남 정부 관계자들과 악수하고 있다.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16일 베트남 호치민시티에 도착한 후 환영나온 베트남 정부 관계자들과 악수하고 있다.

미-한 군사 연합 훈련이 부분적으로 중단되기는 했지만, 양국 간 군사 협력은 지속되고 있다고 제임스 메티스 국방장관이 밝혔습니다. 북 핵 협상은 어려운 문제지만, 진전을 이루고 있다고도 말했습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매티스 국방 장관은 미-한 간, 군사적 분야에서 일부 (연합) 훈련이 중단됐지만, 훈련과 병력 순환은 계속되고 양국 간 군사 협력도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매티스 국방 장관] “And on the military side, there are some suspended exercises but training goes on, the rotation of forces goes on. And collaboration, mil-to-mil, between us and ROK, continues.”

매티스 장관은 15일, 베트남 호치민으로 향하는 비행기 안에서 미-한 연합 훈련 유예와 관련한 기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또, 미-북 간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서는 어려운 문제지만 진전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매티스 국방장관]The negotiations, as you know, have been in the diplomatic realm for some 18 months now, led by State Department. Secretary Pompeo just returned, as you know, a short time ago. There is progress, We know it’s going to be difficult as they deal with this difficult issue, no surprise there.”

매티스 장관은 모두 알다시피, 외교적 영역에서 지난 18개월여 동안 협상이 있어왔고, 최근 북한에서 돌아온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이 이 협상을 이끌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협상단이) 어려운 문제를 다루고 있는 만큼, (이 사안이) 어렵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놀라운 일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대북 제재와 관련해 만장일치로 통과된 유엔 제재 결의안 이행을 위해 ‘정찰 활동’을 유지하고 있으며, 이는 특히 선박 간 불법 환적에 관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매티스 국방장관] “And the sanctions patrols to enforce the unanimous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 sanctions, specifically on ship-to-ship transfer, are being maintained.”

매티스 장관은 이와 관련해 여러 나라들이 꾸준히 돕고 있으며 틀릴 수 있지만, 아마도 5개국 정도가 나서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들 나라 간 정보도 잘 공유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매티스 국방장관] “On a steady basis we have a number of countries helping on that. I think it's up to five countries right now, I may be wrong, but it's -- it's around that number. And the information-sharing among those countries is going well.”

북한 문제와 관련한 중국과의 협력도 언급했습니다. 

[매티스 국방장관] “We are cooperating where possible with China. You see that on DPRK, from the UN to.to an area out there in the Pacific on the sanctions. We are not out to contain China. So we're two large powers, two economic powers. There's going to be times we step on each other's toes, so we're going to have to find a way to productively manage our relationship.”

메티스 장관은 유엔에서부터 환태평양 지역까지 대북 제재에 있어 가능한 선에서 중국과 협조하고 있다면서 미국은 중국을 가로 막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미국과 중국은 두 개의 강대국이자 (세계 2대) 경제국 인만큼, 때로 서로를 화나게도 한다면서 양국 간 관계를 생산적으로 관리할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