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파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의 모습.
경기도 파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의 모습.

한국과 북한, 유엔사가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를 위한 세부적인 조치를 협의하기 위한 3자 회의를 시작했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오늘(16일) "JSA 비무장화를 위한 남·북·유엔사 3자협의체 1차 회의가 오늘 오전 10시부터 오후 1시 15분까지 판문점 남측지역 자유의집에서 개최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회의에서는 10월 1일부터 진행 중인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에서의 지뢰제거 작업 추진 사항을 점검했다고 국방부는 말했습니다. 

또 화기와 초소 철수, 경비인원 감축, 감시장비 조정 등 앞으로 이행해야 할 비무장화 조치에 대한 실무적 문제도 협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이와 관련해 "남북 군사 당국과 유엔군사령부는 '9·19 군사합의서'에 명시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비무장화 조치가 정상적으로 이행될 수 있도록 상호 노력을 지속 경주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 1일부터 시작된 JSA 지뢰 제거작업은 오는 20일 종료될 예정이며, 3자는 지뢰 제거가 완료된 때로부터 5일 이내에 초소의 병력과 화기를 철수해야 합니다. 

비무장화가 완료되면 JSA는 남·북한군 각각 35명의 비무장 인원이 공동 경비하는 방식으로 운용될 예정입니다. 

오늘 회의는 각 측에서 대령급 인사를 대표로 각각 3명이 참석해 비공개로 진행됐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