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한국 통일부 장관(오른쪽)과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15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개최된 5차 남북고위급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평양공동선언 이행방안 협의를 위한 5차 남북 고위급회담이 15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개최된 가운데 조명균 통일부 장관(오른쪽)이 북측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남북한이 남북 철도·도로 연결과 현대화를 위한 착공식을 다음달 말에서 오는 12월 초 사이에 열기로 합의했습니다. 

한국과 북한은 오늘(15일)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9월 평양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고위급회담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동보도문을 발표했습니다. 

남북한은 이를 위해 경의선 철도 현지 공동조사는 10월 하순부터, 동해선 철도 현지 공동조사는 11월 초부터 착수하는 한편 도로 공동조사 일정은 문서교환의 방법으로 확정하기로 했습니다. 

고위급회담 남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회담 뒤 브리핑에서 이와 관련해 "유엔사와 협의 문제는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며 "남북이 합의된 일정이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달 발표한 평양공동선언에서 올해 안에 동·서해선 철도와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갖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남북한은 또 장성급 군사회담을 빠른 시일 안에 개최해 판문점 군사 분야 이행합의서에 따라 비무장지대를 비롯한 대치지역에서의 군사적 적대관계를 종식시키기 위한 문제와 남북군사공동위원회의 구성·운영문제를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2032 하계올림픽 남북 공동개최 문제를 협의하기 위한 남북체육회담을 이달 말경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진행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어 남북적십자회담을 다음달 중에 금강산에서 개최하고 이산가족 면회소 시설 개보수 공사 착수에 필요한 문제도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또 북측 예술단의 남측 지역 공연과 관련한 실무적 문제들을 빠른 시일내에 협의, 추진하기로 합의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