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자료사진)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자료사진)

북한과 중국, 러시아 고위 외교 관리들이 오늘(9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3자 회동을 하고 한반도 문제 등을 논의했습니다. 

이번 회동에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과 쿵쉬안유 중국 외교부 부부장 겸 한반도사무 특별대표,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부 아태지역 담당 차관 등이 참석했습니다. 

북-중-러 대표들은 한반도 비핵화 협상 과정에서의 3국 간 공조 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했습니다. 

러시아 '타스' 통신은 소식통을 인용해 모르굴로프 차관과 최선희 부상이 어제(8일) 만나 2차 미-북 정상회담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번 회동은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최근 평양 방문을 전후로 일본과 한국을 방문해 대북 공조를 논의한 뒤 이뤄졌습니다. 

한편 최선희 외무상은 이번 모스크바 방문에서 러시아 측과 김정은 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상회담 일정 등을 조율했을 것으로 관측됩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