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and North Korean leader Kim Jong Un pose for photographs on the top of Mt. Paektu, North Korea, Sept. 20, 2018.
지난달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두산 정상인 장군봉에 올라 손을 맞잡아 들어올리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로마 가톨릭 교회의 수장인 프란치스코 교황의 평양 방문을 초청했다고 한국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오늘(9일)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평양 남북정상회담 기간에 김 위원장에게 "프란치스코 교황님이 한반도 평화와 번영에 관심이 많다"면서 "교황님을 한 번 만나보는 게 어떠냐"고 제안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김 위원장은 "교황님이 평양을 방문하시면 열렬히 환영하겠다"고 적극적인 환대 의사를 밝혔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또 김 위원장은 이같은 사실을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설명해 주면서 발표하는 게 좋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는 평양 남북정상회담 기간 마지막 날인 백두산 등반에서 김희중 대주교가 김 위원장에게 "남북이 화해와 평화의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는 것을 교황청에 전달하겠다"고 하자 김 위원장은 "꼭 좀 전달해달라"고 답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오는 13일부터 21일까지 프랑스, 이탈리아 등 유럽 순방에 나서는 문재인 대통령은 17∼18일 교황청을 공식 방문해 프란치스코 교황에게 김 위원장의 뜻을 전달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