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오(왼쪽) 미 국무장관이 6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도쿄 관저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마이크 폼페오(왼쪽) 미 국무장관이 6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도쿄 관저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미국과 일본이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에 전념할 것을 다시 한번 확인했습니다.

또한 북한이 비핵화할 때까지 압박을 지속해야한다는 점에도 뜻을 모았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은 6일 도쿄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고노 다로 외무상을 잇따라 만나 이같은 내용에 합의하고, 북한 문제 외에 인도-태평양 지역의 공통적인 도전에 대해 계속해서 협력하기로 했다고 헤더 노어트 대변인이 밝혔습니다.

7일 네번째 북한을 방문하는 폼페오 장관은 또한, 미사일과 일본인 납북자 문제를 북한 당국에 제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아베 신조 총리와 면담에서, 핵문제뿐 아니라 "미사일과 생화학무기(CBW) 현안도 동시에 진전시키기 위해 평양에 가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이 과정에 일본 측의 의견을 듣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일본인 납북자 문제도 북한 당국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는 "북한 방문 직전에 일본에 와주신 것에 높은 가치를 둔다"며 폼페오 장관에게 사의를 표하고, 핵과 미사일· 납북자 문제 등 북한 관련 정책에 미국과 철저하게 공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7일 아침 일찍 도쿄를 떠나 평양으로 이동할 예정입니다.

방북 후에는 서울을 방문해 문재인 한국 대통령,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동한 후 8일 중국으로 향합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