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20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문제 등에 관해 언급했다.
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20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 문제 등에 관해 언급했다.

미 국무부는 북한이 남북 정상회담을 통해 요구한 ‘상응조치’와 관련해 비핵화 없이는 어떤 일도 벌어질 수 없으며 제재도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이 미국과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검증을 수용한 것으로 안다고도 밝혔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이 남북 정상회담에서 추가 비핵화 조치 이행을 위해 미국에 상응 조치를 요구한 가운데, 국무부는 비핵화 의무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Nothing can happen in the absence of denuclearization. Denuclearization has to come first.”

노어트 대변인은 20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원하는 상응조치를 취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비핵화 없이는 어떤 것도 이뤄질 수 없으며, 비핵화가 먼저 이뤄져야 한다고 답했습니다. 

제재 역시 비핵화가 이뤄지기 전까진 계속될 것이라고 확인했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Without a doubt and it’s not just the United States that wants to see strong sanctions enforcement. Sanctions must continue to be enforced that the secretary and Ambassador Haley addressed about two months ago when they were in New York together. Ambassador Haley addressed earlier this week and there are certain governments that are trying to skirt sanctions and they should not be doing that. In order to get to th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sanctions must be enforced. We cannot let our foot off the gas.” 

강력한 제재 이행을 보기를 원하는 나라가 미국뿐만이 아니라는 건 의심할 여지가 없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폼페오 장관과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두 달 전쯤 뉴욕에서 만났을 때도 제재가 계속해서 이행돼야 한다고 강조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일부 국가들이 제재를 피하려고 하는데 그렇게 하지 말아야 한다는 헤일리 대사의 말을 상기시키면서, 북한의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 제재는 이행돼야 하고 페달에서 발을 때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또 북한이 미국과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감시관 참관을 수용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President Moon and also Chairman Kim did talk about inspectors, of course. Having IAEA inspectors and the United States inspectors be a part of anything as really just a shared understanding. Anytime you have a nuclear situation like this whether it’s a dismantlement, the expectation is IAEA inspectors would be a part of that. So that would just be a normal course of doing business. We have that shared understanding with the countries.”

노어트 대변인은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감시관 문제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폐기 여부와 상관 없이 이런 핵 관련 상황이 벌어지면 IAEA 감시관이 (그런 논의의) 일부가 될 것이라는 기대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따라서 이는 당연한 일이며, 해당국 즉 한국과 북한과도 그런 인식을 공유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좀 더 구체적인 설명을 해달라는 기자들의 요구에 “북한 정부와 대화를 나눴고, 그런 인식을 공유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We have had conversations with that government, with the government of North Korea and that is our mutual understanding. And that is also understanding between the Republic of Korea and North Korea and that was one of the things that was discussed. According my understanding of it, over the few days.

그러면서 이는 한국과 북한이 공유하는 인식이기도 하다며, 협의 내용 중 하나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노어트 대변인 자신이 이해하기로는 지난 며칠 간 있었던 일이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은 19일 발표한 성명에서 미국은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관한 싱가포르 공동성명을 재확인한 것을 환영한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여기에는 영변의 모든 핵 시설을 미국과 IAEA 감시관들이 참관한 가운데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것이 포함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남북 정상이 합의한 ‘평양공동선언’에는 IAEA나 미국의 감시관이 언급되지 않았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북한과의 대화를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I think any time that we have our government sitting down and talking with their government that we have President Moon talking with Chairman Kim, it is a step in the right direction, a step in the right direction to start to have regular dialog. This is something we had talked about couple months ago and I said these things will become regular where it is not such surprise when the US is having conversations, trade emails and phone calls whatever you want to call it having meetings with North Korea and I think it is just another step in that direction.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만남을 비롯해 북한과 이뤄지는 대화는 올바른 방향으로 향하는 첫 단계라는 겁니다. 

그러면서 이미 수 개월 전부터 미국이 북한과 대화를 하고, 이메일과 전화를 주고 받는 건 놀랄 일이 아닌 평범한 일이 될 것이며, 또 하나의 올바른 방향으로 가는 것이라고 말해왔었다는 점을 상기시켰습니다.

다만 아직 한국 당국자와 만나 북한과의 대화 내용에 대해 듣지 못했다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오 장관이 며칠 안에 한국 당국자들과 만나 북한과의 대화가 어땠는지 듣게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The secretary put out a statement yesterday congratulating president Moon on a successful series of meetings with North Korea. We welcomed the reaffirmation of the elements that we agreed to in the Singapore Summit, the joint agreement.”

그러면서 폼페오 장관은 성명을 통해 문 대통령에게 성공적인 북한과의 대화에 대해 축하의 인사를 전달했고, 싱가포르 회담에서의 합의 내용이 재확인됐다는 데 환영의 입장을 보였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