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임석한 가운데 송영무 국방부 장관(왼쪽)과 노광철 인민무력상이 군사분야 합의서에 서명했다. 사진 출처=평양사진공동취재단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임석한 가운데 송영무 국방부 장관(왼쪽)과 노광철 인민무력상이 군사분야 합의서에 서명했다. 사진 출처=평양사진공동취재단

남북한이 일체의 군사적 적대 행위를 중지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또 비무장지대를 평화지대로 만들어 나가기 위한 군사적 대책을 강구하고, 서해 북방한계선 일대를 평화수역으로 만들기로 했습니다. 서울에서 이연철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남북한은 19일 평양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군사 분야 합의서’를 채택했습니다.

송영무 한국 국방장관과 북한의 노광철 인민무력상이 합의서에 서명했고,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자리를 함께했습니다.

합의서에 따르면 남과 북은 지상과 해상, 공중을 비롯한 모든 공간에서 군사적 긴장과 충돌의 근원이 되는 상대방에 대한 일체의 적대 행위를 전면 중지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11월1일부터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상대방을 겨냥한 각종 군사연습을 중지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11월 1일부터 군사분계선 상공에서 모든 기종들의 비행금지구역을 설정하기로 했습니다.

또 비무장지대를 평화지대로 만들어나가기 위한 실질적인 군사적 대책을 강구하기로 했습니다.

구체적으로, 비무장지대 안에 있는 감시초소(GP)를 전부 철수하기 위한 시범 조치로 상호 1km 이내에 근접해 있는 감시초소들을 완전히 철수하기로 했습니다.

또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을 비무장화하고, 비무장지대 내에서 시범적 남북 공동 유해 발굴을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남북한은 이와 함께 서해 북방한계선 일대를 평화수역으로 만들어 우발적인 군사적 충돌을 방지하고 안전한 어로 활동을 보장하기 위한 군사적 대책을 취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이밖에 교류협력과 접촉, 왕래 활성화에 필요한 군사적 보장대책을 강구하기로 했습니다.

이같은 내용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채택한 ‘9월 평양공동선언’의 부속합의서로 채택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쟁없는 한반도가 시작됐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남과 북은 오늘 전쟁을 일으킬 수 있는 모든 위협을 없애기로 합의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를 항구적 평화지대를 만들어감으로써 이제 정상적인 삶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군사 분야 합의서 채택의 의미를 이렇게 평가했습니다.

[녹취: 김정은 위원장] “ 수 십 년 세월 지속되어온 처절하고 비극적인 대결과 적대의 역사를 끝장내기 위한 군사 분야 합의서를 채택하였으며...”

한국 청와대의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공동 기자회견이 끝난 뒤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남북한이 군사적 신뢰를 넘어서 지상, 해상, 공중에서 적대 행위를 중단하고, 비무장지대를 평화지대화하는 구체적인 실천 방안들에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정의용 실장] “이것은 사실상 남북 간에 불가침 합의를 한 것으로 저희는 평가합니다.”

또 남북한은 이번 합의를 통해서 남과 북이 사실상 초보적 단계의 운영적 군비통제를 개시했다고 말했습니다.

정 실장은 군사분야 합의서가 남북 정상 간의 공동선언 부속서로 채택된 것은 남과 북의 최고 군통수권자들이 앞으로 이 합의를 이행하는 것을 점검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