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종석 평양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이 17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남북 정상회담 세부 일정과 주요 진행 상황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임종석 평양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이 17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남북 정상회담 세부 일정과 주요 진행 상황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2018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내일(18일) 평양을 방문합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두 차례 정상회담 뒤 합의 내용을 발표하는 공동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이연철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2018 평양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을 맡고 있는 임종석 한국 대통령 비서실장이 18일부터 20일까지 열리는 정상회담 세부 일정을 공개했습니다. 

[녹취: 임종석 실장] “내일 9월 18일 첫째 날은 문재인 대통령과 수행원들은 8시 40분에 성남공항을 출발하게 됩니다. 성남공항에서 별도의 행사는 계획돼 있지 않습니다.”

임 실장은 정상회담 하루 전인 17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오전 10시에 평양국제공항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후 공항에서 공식 환영행사가 있을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 환영 행사에 직접 참석하는 상황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임종석 실장] “북쪽의 특성상 최고지도자가 움직이는 일정에 대해서는 공개를 하지 않도록 돼 있는 것이 관례여서 조심스럽기는 합니다마는 공항에서 공식 환영 행사가 계획되어 있기 때문에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영접하지 않을까, 저희들은 그렇게 기대하고 있습니다.”

환영 행사 뒤에는 오찬이 이어지고, 이후 남북 정상은 첫 날 오후부터 곧바로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입니다. 

임 실장은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정상 간의 직접적이고 실질적인 대화에 중점을 두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2000년과 2007년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는 둘째날 김정일 국방위원장과 정상회담이 이뤄졌지만, 이번에는 일체의 형식적 절차를 생략하고 첫날부터 곧바로 정상회담이 열린다고 말했습니다.

임 실장은 정상회담이 진행되는 동안 문 대통령 부인인 김정숙 여사는 아동병원과 음악종합대학을 참관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특별수행원들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만나고 경제인들은 리용남 내각부총리와 대담하는 시간을 갖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첫날 정상회담 종료 뒤에 환영 예술공연 관람과 환영 만찬이 이어질 예정입니다. 

둘째 날인 19일 오전에도 정상회담이 이어집니다.

임 실장은 원만하게 회담이 진행된다면 이날 오전 회담 후에 합의 내용을 발표하는 공동 기자회견도 가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평양 옥류관에서 오찬회동을 하고, 오후에는 공식수행원, 특별수행원과 함께 평양 주요 시설을 참관할 예정입니다.

임 실장은 특별수행원들은 그 성격에 따라서 다른 곳을 참관할 수도 있다며, 현지에 가 있는 선발대가 세부 일정을 조정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경우에 따라서는 주요 시설 참관 대신 오후에도 회담이 이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정상회담 둘째날 저녁에 계획돼 있는 환송 만찬과 관련해서는, 가급적 평양 시민들이 자주 가는 식당에서 하고 싶다는 의사를 북한에 전달했다고, 임 실장은 말했습니다.

[녹취: 임종석 실장] “저희들은 문 대통령 해외순방시 현지 주민들이 자주가는 식당을 늘 가시곤 하는데 그런 부탁을 북쪽에 해뒀습니다. 어떤 식당이 될지 모르지만 평양 시민들이 자주 가는 식당에서 가급적 만찬을 하게 되길 희망합니다.” 

임 실장은 마지막 날인 20일에는 문 대통령이 별도의 오찬 없이 공항에서 환송 행사를 마치고 오전에 서울로 향하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경우에 따라서 이날 양 정상 간 친교일정이 있을 수도 있다며, 그렇게 될 경우 귀경 일정이 변경될 수 있다고 말해,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때의 ‘도보다리 산책’같은 극적인 행사가 열릴 가능성도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임 실장은 이번 평양 정상회담의 특징 가운데 하나로, 생방송이 일부 이뤄진다는 점을 꼽았습니다. 

[녹취:임종석 실장] “어느 정도 일정이 생방 진행될지 실무 논의가 진행돼야 하고요. 저희로서는 평양순안공항에 내려서 환영 행사, 중요 일정은 생방송이 될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임 실장은 평양에서 이뤄지는 어떤 행사도 과거 생방송이 진행된 적이 없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이연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