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판문점 평화의 집 2층 회담장에서 남북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지난 4월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이 열리고 있다.

한국 정부는 오는 18일부터 20일까지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 방북단 규모를 200 명으로 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오늘(10일) "대북 특사단 방북 과정에서 평양 남북정상회담 수행단 규모를 200명으로 하기로 합의했다”면서, “너무 많아지면 북쪽이 실무적인 부담도 있는 것 같다"면서 이 같이 밝혔습니다. 

또 200명 가운데 의전과 경호 인력 등을 제외하면 100여 명 정도가 수행원으로 초청될 것이고, 경제인들도 포함될 것이라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한편 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인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번 정상회담에 국회 의장단과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여야 5당 대표 등 9명을 초청한다고 밝혔습니다. 

임 실장은 "그동안 남북 교류협력이 정부를 중심으로 진행됐는데, 국회가 함께해야 제대로 남북 간에 교류협력이 안정적으로 되리라는 얘기가 많았다"며 "외통위를 중심으로 한 국회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임 실장은 "별도의 국회·정당 특별대표단을 구성하는 문제를 논의하고 있다"며, "초청에 응해준다면 특별대표단이 별도의 일정을 가질 수 있도록 북측과 성의있게 협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