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탱크들이 9일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열병식에서 행진을 하고 있다.
북한 탱크들이 9일 김일성 광장에서 열린 열병식에서 행진을 하고 있다.

북한이 정권수립 70주년을 기념하는 열병식에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등 전략 미사일을 등장시키지 않았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과 나란히 주석단에서 열병식을 지켜봤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북한이 9일 정권수립(9·9절) 70주년 대규모 열병식을 개최했습니다. 

‘AFP’와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열병식은 평양 김일성 광장에서 오전 10시께 시작돼 약 2시간 가량 진행됐으며, 무기를 탑재한 100여대의 군 차량과 1만 명이 넘는 군인, 10만 명 이상의 민간인이 동원됐습니다. 

이날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중국 권력서열 3위인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과 주석단에 올라 함께 열병식을 지켜봤습니다. 

김 위원장은 연설을 하지 않은 가운데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연설을 맡아 경제적 목표를 강조하고, 북한이 다양한 분야에서 이룬 성과를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오른쪽)이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과 손을 들며 인사하고 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오른쪽)이 리잔수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 상무위원장과 손을 들며 인사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당초 관심을 모았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은 이번 열병식에 등장하지 않았다고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아울러 다른 종류의 탄도미사일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채 재래식 무기만이 동원됐습니다.

또 이번 열병식은 텔레비전을 통해 생중계되지도 않았습니다. 

현장을 취재한 중국 ‘CCTV’는 이번 9.9절 열병식이 지난 2월의 건군절 때보다는 규모가 더 컸다고 분석했습니다. 다만 외신에 대한 안전검사 수속이 훨씬 간단해지는 등 변화가 감지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월8일 개최한 열병식에 처음으로 ‘화성-15’ 형과 ‘화성-14’ 형 등 ICBM을 등장시킨 바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열병식이 미-북 정상회담 이후 열린 만큼 미국 등 국제사회를 자극하지 않으려는 의도를 지닌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이날 오후 10만여 명이 참가하는 대형 체조 공연을 선보일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