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한국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 대북특사단이 5일 오전 성남비행장에서 북한으로 가는 공군 2호기로 향하고 있다. 왼쪽부터 천해성 통일부 차관, 정의용 실장, 서훈 국정원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정의용 한국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등 대북특사단이 5일 오전 성남비행장에서 북한으로 가는 공군 2호기로 향하고 있다. 왼쪽부터 천해성 통일부 차관, 정의용 실장, 서훈 국정원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평양을 방문한 한국 정부 특사단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만나 친서를 전달하고 의견을 나눴습니다. 

특사단은 이날 만찬 이후 8시40분에 평양 공항을 출발해 9시50분에 서울공항을 통해 귀국했습니다. 

특사단이 누구와 만찬을 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으며, 방북 결과는 내일(6일) 브리핑할 것이라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특사단의 오찬에 대해서도 “누구와 했는지 모른다”며, “다만 김 위원장과 오찬을 한 것은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정상회담 일정을 확정했는지 특사단에게 보고를 받은 바가 있느냐’는 질문에는 “없다”라고 말했고, ‘면담이 잘 됐다고 하나’라는 질문에는 “모른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수석으로 하는 대북 특사단은 오늘 오전 7시 40분께 공군 2호기를 타고 성남 서울공항을 떠나 평양으로 향했습니다. 

오전 9시 평양 국제비행장에 도착한 특사단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과 통일전선부 관계자들의 영접을 받았고, 이어 고려호텔로 이동해 김영철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의 영접을 받았습니다. 

특사단은 오전 9시 35분부터 고려호텔에서 김 부위원장, 리 위원장과 20분 간 환담을 했습니다.

이어 김 부위원장은 환담장을 떠났고, 특사단은 이후 19분 동안 리선권 위원장과 더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오전 10시 14분에 환담이 모두 끝나고 특사단 일행은 오전 10시 22분 공식 면담을 위해 다른 장소로 이동했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