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5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 앞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지난 5월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에 앞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전화통화를 하고 북한 비핵화 문제를 논의했다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4일 보도자료를 통해 두 정상이 이날 오전, 김정은 위원장이 동의한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해 현재 진행중인 노력을 포함해 한반도의 최근 진전 상황을 논의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만나기 위해 5일 평양에 특사를 파견한다는 점을 알렸고, 추후 이 만남에 대해 설명할 것을 약속했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두 정상은 이번 달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에서 만날 것을 약속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김의겸 한국 청와대 대변인도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두 정상이 전화통화를 가졌고 “한반도 정세와 관련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했으며 양국이 각급 수준에서 긴밀한 협의와 공조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남북관계의 개선과 한반도 긴장 완화가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