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 문제와 관련해 `중국 책임론'을 거론한 데 대해 무책임하다고 비난했습니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30일) 정례브리핑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에서 북한이 중국에 엄청난 압박을 받고 있다고 느끼며, 자금과 연료, 비료 등 중국의 대북 원조가 (북 핵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비판한 데 대해 이같이 논평했습니다.

화 대변인은 미국이 사실을 왜곡하고 있으며 무책임한 논리 역시 최고라며, 이해할 수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미국은 현재 상황에 대해 자신에게서 원인을 찾고 반성해야지 변덕을 부리면서 남에게 전가해서는 안 된다며, 중국은 미국의 이런 방식을 받아들일 수도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북한 문제의 일부가 중국과의 무역 갈등 때문에 생긴 것 같다며, 중국이 미-북 관계를 어렵게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