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열린 명예훈장 수여식에 앞서 연설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현재 미-한 연합군사훈련에 큰 돈을 쓸 이유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결정만 하면 바로 재개될 수 있고 그럴 경우 훨씬 큰 규모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미-중 간 무역 갈등 때문에 중국으로부터 엄청난 압박을 받고 있는 것으로 강력하게 느낀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9일 트위터에 공개한 백악관 명의의 성명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또한 중국이 북한에 돈과 연료, 비료, 그리고 다양한 상품을 포함한 상당한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며 이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성명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의 관계가 매우 좋고 따듯한 것이라고 믿는다며 현 시점에서 미-한 연합 워게임(군사훈련)에 큰 돈을 쓸 이유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트럼프 대통령이 선택한다면 한국과 일본과의 연합 훈련을 곧바로 시작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그렇게 한다면 이는 과거 어느 때보다 훨씬 더 큰 규모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미-중 간 무역 갈등과 다른 차이점들은 트럼프 대통령과 중국의 훌륭한 시진핑 주석이 늦지 않게 해결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들의 관계와 유대는 매우 강력하게 유지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