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28일 국방부 기자회견에서 미-한 연합군사훈련을 추가로 유예하기 위한 논의나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조셉 던포드 합참의장도 기자회견에 배석했다.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28일 국방부 기자회견에서 미-한 연합군사훈련을 추가로 유예하기 위한 논의나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조셉 던포드 합참의장도 기자회견에 배석했다.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은 이미 중단된 미-한 연합군사훈련 외에 추가로 훈련을 유예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대규모 훈련 중 일부만을 유예했을 뿐이며 나머지 훈련은 예정대로 지속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매티스 국방장관은 현시점에서 추가적으로 미-한 연합군사훈련을 유예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매티스 장관] “Let me just talk about the policy of suspension of exercises on the Korean peninsula. As you know we took the step to suspend the several of the largest exercises as a good faith measure coming out of the Singapore summit. We have no plan at this time to suspend any more exercises. We will work very closely with as I said with the Secretary of State and what he needs done, we will certainly do to reinforce his effort, but at this time, there is no discussion about the further suspensions.” 

매티스 장관은 28일 국방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비핵화에 나서지 않고 있다는 보도가 나오는 가운데 군사훈련을 재개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미국이 가장 큰 규모의 훈련 중 여러 개를 유예했던 것은 미-북 정상회담 이후 선의의 조치에 따른 것이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국방부는 폼페오 국무장관이 필요로 하는 것들과 관련해 폼페오 장관과 긴밀히 협조하고, 그의 노력을 보강할 것이지만 현재 추가 훈련 유예에 대한 논의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훈련 재개 시점을 묻는 질문에, 미국은 가장 큰 규모의 훈련 중 몇 개를 유예했지만 나머지는 유예하지 않았다고 답했습니다. 

[녹취: 매티스 장관] “Remember, what we did when we suspended the exercises, ladies and gentlemen, we suspended the several of the largest exercises, but we didn’t suspend the rest. So there are ongoing exercises all the time on the peninsula. The reason you have not heard much about them is North Korea could not in any way misinterpret those as somehow breaking faith with the negotiations. So the exercises continue, what it means in the practical term, is that we are making no changes to the exercise programs at this time.” 

현재 한반도에서는 항상 진행중인 훈련이 있다는 겁니다. 또한 이런 훈련들이 잘 알려지지 않은 이유는 북한이 이런 훈련이 협상의 선의를 깨는 것이라고 오해할 어떤 소지도 없기 때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훈련은 계속된다며 이것이 현실적으로 의미하는 뜻은 미국이 현시점에서 훈련 계획에 어떤 변화도 주지 않고 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추가 훈련 유예 계획이 없다는 것이 과거와 달라진 정책이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고 답했습니다. 

[녹취: 매티스 장관] “No. We suspended the several exercises at the direction of the President, the good faith effort was made. We have had no planning for suspending others, obviously we know what exercises are out there, so we could do that if directed to but right now there are no plans to go further.” 

그러면서 미국은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몇몇 군사훈련을 유예했고 선의의 노력이 이뤄졌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어 국방부는 현재 다른 훈련을 유예할 어떤 계획도 갖고 있지 않다면서, 당연히 어떤 훈련이 있는지 알고 있고 만약 지시를 받을 경우 이를 유예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현재 추가 유예 계획은 전혀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미-한 군사훈련을 ‘워게임’이나 ‘도발적’이라고 표현한 가운데 훈련을 재개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미국은 훈련을 완전히 취소한 적이 전혀 없기 때문에 재개하는 게 아니라고 답했습니다. 

[녹취: 매티스 장관] “We are not turning them back on, they have never been turned off. We turned off several to make good faith effort, we are going to see how the negotiations go and we will calculate the future how we go forward. This is the as far straightforward as I can put it.” 

미국은 선의의 노력으로 일부 훈련을 중단한 것이고 앞으로 협상이 어떻게 될지 등을 지켜볼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매티스 장관은 미-한 군사훈련이 도발적이냐는 질문이 이어지자 이에 대한 명확한 답변은 없다며 협상이 어떻게 될지 지켜보자고 말했습니다. 이런 형태의 질문에 답하는 것만으로도 협상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겁니다. 

[녹취: 매티스 장관] “I don’t have the crystal ball right now. Let’s see how the negotiations go. Even answering that question in that manner could influence the negotiation. Let’s let the negotiations, let’s let diplomats go forward. We all know the gravity of the issue they are dealing with. And we will deal with supporting diplomats as I have said repeatedly down here.” 

그러면서 협상과 외교관들이 앞으로 나아가도록 놔두자며 이들이 다루는 문제가 얼마나 엄중한 사안인지 모두가 다 알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방부는 외교관들을 지원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북한의 핵 위협이 사라졌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에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이는 복잡한 사안에 대해 단도직입적인 답변을 원하는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습니다. 그러면서 미-북 두 정상이 마주 앉았을 당시 진전이 이뤄졌고 전세계가 이를 목격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매티스 장관] “You are asking for the straight answer on the complex subject. The bottom line there was progress made, the whole world saw that progress, when the two leaders sat down. We also knew very clearly that this was going to be long and challenging effort to negotiate this away as you know that war began in 1950 and was never ended. So we are engaged in the process and we stay with the diplomatic led process. Our job is to support diplomats.” 

또한 미국은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협상은 매우 길고 힘든 노력이 뒤따를 것이라는 것을 매우 분명히 알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전쟁은 알다시피 1950년에 시작해 끝난 적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미국은 이런 절차에 관여하고 있고 국방부는 외교가 주도하는 이런 과정에 함께할 것이며 이를 지원하는 역할을 맡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북한이 비핵화 의지가 있다고 보느냐는 질문과 미국이 종전선언에 반대했다는 최근 언론 보도에 대한 질문에 이는 국무부가 답할 사안이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이날 외교관들이 한반도의 비핵화를 위한 노력을 이끄는 가운데 국방부도 동맹국과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매티스 장관] “We also work closely with our allies as our diplomats lead the efforts to denuclearize the Korean peninsula. We keep a clear-eyed view of the challenges, working together in support of the unanimous UNSC resolutions to economically sanction the DPRK. The Sanctions enforcement patrols today are international patrols.” 

직면한 도전과제에 대해 냉정한 견해를 유지하고 있으며 북한에 경제 제재를 가하기 위해 만장일치로 통과된 유엔 안보리 제재를 지원하는 데 협력하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아울러 현재 진행되는 대북 제재 이행 감시는 국제적으로 이뤄지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조셉 던포드 합참의장도 이날 기자회견에서 인도태평양 사령부의 주요과제는 국무부가 이끌고 있는 한반도 비핵화를 향한 외교적, 경제적 노력을 지원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던포드 합찹의장] “I will highlight some of the ongoing operations and exercises across the geographic combatant command. Our priority in the Indo Pacific Command is supporting the State Department led diplomatic and economic efforts aim to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28,000 U.S. military personnel are stationed on the peninsula demonstrating our commitment to our alliance in deterring North Korean aggression. We are also conducting air and maritime operations to disrupt ship to ship transfers of fuel in violation of UN Sanctions against the DPRK. And we are doing this in conjunction with our allies and partners.” 

그러면서 현재 한반도에는 2만8천 명의 미군이 주둔하고 있고 이들은 북한의 도발을 억지하는 데 있어 미국의 동맹에 대한 약속을 실천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미국은 유엔 대북 제재 위반인 선박간 연료 환적을 막기 위한 항공과 해상 작전을 시행 중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미국은 동맹, 파트너 국가들과 공동으로 이를 시행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