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 백악관에서 열린 외국인 투자 규제 관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 백악관에서 열린 외국인 투자 규제 관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문제의 빠른 진전을 위해 최근 추가 제재를 가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에는 어떤 것도 내주지 않았고 전임 대통령과 달리 자신은 김정은 위원장과 직접 만나 추가 핵·미사일 실험 중지와 억류자 석방을 이뤄냈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아무것도 내주지 않았다며 북한에 매우 강력한 제재를 가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And if you remember, only thing they got me on was, that he spoke, he met, look I didn’t give him anything. Gave nothing, except sanctions. We have very heavy sanctions on North Korea. We actually have put some more on yesterday, because we would like it to move faster.” 

트럼프 대통령은23일 공개된 폭스뉴스와의 전날 인터뷰에서 언론은 자신이 김정은과 만났다는 이유로 비판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전날(21일) 더 많은 제재를 추가했다며 이는 (북한 문제가) 더욱 빨리 진행되길 바라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미 재무부는 21일 유엔 안보리가 금지한 북한과의 선박 간 불법 환적에 가담한 러시아 기관 2곳과 선박 6척을 제재 대상에 올린 바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김정은과의 만남은 훌륭한 성공이었다면서 (전임 행정부들은) 과거 오랫동안 이 문제를 다뤄왔지만 아무것도 얻지 못했다고 지적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I will do some great things like meeting with KJU that was a great success. Hey they have been working on this for so many years, and they got nothing. I just left what like three months ago or less? I left Singapore, you had no missile shot…rocket shot, you have no nuclear testing and we got back our hostages and I have good relationship with him. You know we have good chemistry together, I don’t know if that is good or bad, but we have good chemistry.”

이어 싱가포르 정상회담이 이뤄진 뒤 약 3개월이 지나는 동안 북한의 미사일 발사나 핵실험은 없었고 억류됐던 미국인 인질들을 돌려받았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김정은과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며 좋은 것인지 나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좋은 교감을 갖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22일) 오전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전화통화를 했고, 아베 총리로부터 북한과 관련해 훌륭한 일을 한 것에 감사하다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I spoke with PM Abe of Japan this morning. He started the call by saying I want to thank you for the great job that you have done with North Korea. He said we haven’t had missiles shot over Japan in so long. He said the people of Japan feels safe, and Mr. President I want to thank you for the great job that you have done with North Korea. They don’t feel that hostility.” 

북한 미사일이 오랫동안 일본 상공으로 발사되지 않고 있어 일본인들이 안전하다고 느낀다고 아베 총리가 말했다는 설명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취임할 당시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과 전쟁을 해야 할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When I took over, President Obama thought we would have to go to war with North Korea. And I asked him, did you ever speak to KJU? No. I said wouldn’t it be maybe a good thing to give it a shot?”

또한 김정은과 한 번이라도 대화해봤느냐고 묻자 오바마 대통령은 그런 적이 없다고 답해, 한 번 시도하는 게 좋은 일이 될 수 있지 않겠느냐고 되물었다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며 어떤 것도 내주지 않았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We have good relationship, but I didn’t give him anything. I would never forget if you talk about the fake news, they said Donald Trump met. The first day it was incredible, nobody could ever believe I was able to do it. Obama couldn’t get a meeting. Clinton couldn’t get a meeting. Bush couldn’t get the meeting you know with the family. Nobody could get a meeting, and this one is tougher than the father. I said I would respect but he is tougher than the father and tougher than the grandfather. They couldn’t even get a meeting. But I have got a meeting.” 

이어 싱가포르 회담 당일 언론은 이를 훌륭하다고 했고 어느 누구도 자신이 이를 해낼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오바마 대통령과 클린턴 대통령, 그리고 조지 W. 부시 대통령 모두 북한 김정은이나 김정은의 가족과 만나지 못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김정은은 그의 아버지(김정일)나 할아버지(김일성)보다 힘든 상대라며 자신은 만남을 이뤄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의 만남도 훌륭한 성공이었지만 “가짜뉴스”들은 자신이 푸틴 대통령 얼굴에 주먹을 날리기 바랐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My meeting with Putin was tremendous success. I got killed by the fake news. They wanted me to go up and punch him in the face. I said I want to get along with Russia, I want to get along with everybody. They said I was too rough on North Korea, remember that? But with Putin they said I was so soft.” 

또한 러시아와 잘 지내고 싶고 모두와도 잘 지내고 싶다면서 언론들은 자신이 과거 북한에는 너무 과격하다고 말하면서 푸틴에게는 너무 순하다고 비판했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