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전화통화를 하고 강력한 대북 제재 공조를 확인했습니다. 다음달 유엔총회 때 만나 대화를 이어나가기로 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아베 일본 총리는 북한에 대한 강력한 제재를 유지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녹취: 샌더스 대변인] “This morning, the President had a phone call with PM Abe of Japan. The Two leaders committed to maintaining strong sanctions on North Korea. The two also expressed that they look forward to seeing each other later this year at UNGA and continue these important conversations with allies.”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22일 정례브리핑에서 이날 오전 두 정상이 전화 통화를 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아울러 두 정상이 다음달 열리는 유엔 총회에서 만나 동맹국들과 이런 중요한 대화를 계속하기를 고대한다고 밝혔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일본 교도통신은 이날 두 정상이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를 둘러싸고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보인다”며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의 방북에 앞서 두 정상이 향후 대응 방안을 조율하기 위한 목적도 있어 보인다”고 보도했습니다. 

아울러 아베 총리는 북한 문제 해결을 위해 미-한-일 3국의 연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고,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트럼프 대통령의 지원을 재차 당부했다고 전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