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 백악관 집무실에서 가진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문제에 대해 언급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 백악관 집무실에서 가진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 문제에 대해 언급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인 조치를 취한 것으로 믿는다고도 말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0일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과 다시 만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아마 그렇게 될 것”이라면서도 “이에 대해 언급하고 싶지 않다”고 답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이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이 구체적인 시기나 장소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고 보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인터뷰에서 “내가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실험을 멈췄다”며 “일본이 매우 기뻐한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어떤 일이 생길지 누가 알겠느냐”며 “지켜볼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과 “좋은 교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고도 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그(김정은)를 좋아하고 그도 나를 좋아한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어떤 탄도미사일 발사도 없고 많이 고요하다”며 “나는 김 위원장과 매우 좋은 개인적 관계를 갖고 있고 이것이 (모든 것을) 유지하도록 하는 기반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미-북 정상회담 전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이외에 비핵화를 향한 다른 구체적 조치를 취했느냐는 질문에는 “그랬을 것으로 믿는다”고 답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 갈등으로 인해 과거처럼 북한 문제와 관련해 도움을 주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