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3일 동중국해에서 북한 유조선 '례성강 1호'와 벨리즈 선적 '완헹 11호'가 야간에 조명을 밝힌 채 맞대고 있다. 일본 해상 자위대 소속 P3C 초계기가 촬영한 사진을 방위성이 공개했다.
지난 2월 동중국해에서 북한 유조선 '례성강 1호'와 벨리즈 선적 '완헹 11호'가 야간에 조명을 밝힌 채 맞대고 있다. 일본 해상 자위대 소속 P3C 초계기가 촬영한 사진을 방위성이 공개했다.

호주와 캐나다가 태평양 공해상에서 북한의 석유류 환적을 공동으로 감시할 계획이라고 일본 정부가 18일 밝혔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이날 성명을 내고 호주와 캐나다가 초계기를 오키나와 가데나 공군기지에 배치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일본은 북한에 대해 최대 압박을 가한다는 입장에서 이 같은 조치를 환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앞서 영국은 이미 함정 서덜랜드호를 일본 근처에 배치해 북한의 불법 환적을 감시하고 있습니다.

환적이란 해상에서 몰래 기름 등을 바꿔 싣는 것을 말합니다.

유엔 안보리는 북한의 불법 해상 환적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북한은 국제사회의 눈을 피해 해상에서 불법 환적을 통해 석유류를 밀반입하고 있습니다.

미국은 북한이 지난 1~5월 기간 중 89차례 이상 해상 환적을 통해 석유 정제품을 밀반입했다는 보고서를 유엔에 제출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