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6일 백악관 각료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6일 백악관 각료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의 대중 무역 정책으로 인해 중국이 북한 문제에 악영향을 주고 있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은 북한 문제에 진전이 이뤄지고 있다며 너무 늦기 전에 크게 도약할 수 있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관계가 매우 좋아 보인다면서도 중국 때문에 다소 타격을 받았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The relationship seems very good. I think it is probably hurt little bit by China, because China isn’t really happy with what I am doing on trade, but we have no other choice as a country. And they understand that. So I think we are being hurt little bit with respect to North Korea having to do with China. But really we have no choice on that. We have to do something.” 

트럼프 대통령은 16일 백악관에서 열린 각료회의에서 중국이 자신의 무역 관련 조치들을 달가워하지 않기 때문이라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러나 미국은 국가로서 그런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다며 중국도 이를 이해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과의 문제가 북한 문제에도 약간 타격을 준다고 생각하지만 미국에게는 선택의 여지가 없으며, 미국은 뭔가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16일 백악관 각료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옆에 앉은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이 회의 시작에 앞서 기도문을 낭독하고 있다.
16일 백악관 각료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옆에 앉은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이 회의 시작에 앞서 기도문을 낭독하고 있다.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도 이날 각료회의에 참석해 지난 여러 달 동안 북한의 미사일 시험 발사와 핵실험이 전혀 없었다는 점을 상기시켰습니다. 

 [녹취: 폼페오 장관] “So we are now many months with no additional missile test, many months with no additional nuclear testing from North Koreans. We are continuing to engage in conversations with them about a path forward to a brighter future for North Koreans.” 

아울러 미국은 북한 주민들을 더욱 밝은 미래로 이끌 진로에 대해 북한과 계속 대화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또 한국전쟁에 참전했다 전사한 미군 유해가 담긴 55개의 상자가 미국으로 돌아왔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녹취: 폼페오 장관] “We have 55 sets of remains that have been returned. Department of Defense is working on next work that will hopefully to lead to the retain returns of not dozens but hundreds of remains of our soldiers that were killed in North Korea. So continuing to make progress and hoping that we can make a big step here before too long.” 

아울러 현재 국방부는 북한에서 전사한 미군 유해 송환을 위한 다음 단계 작업을 진행 중이라며, 수십 구 정도가 아니라 수백여 구의 송환으로 이어지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북한과 관련해 이 같은 진전을 계속 이뤄가고 있다며 너무 늦기 전에 큰 도약을 만들어낼 수 있기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