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15일 정례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15일 정례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백악관은 북한이 기독교 등 종교적 신앙을 이유로 주민을 박해하는 행동을 바꾸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종교적 이유로 수감된 북한 주민들의 석방을 촉구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백악관은 북한에서 기독교 신앙으로 인해 박해 받거나 수감된 모든 개인들이 풀려나기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샌더스 대변인] “Certainly we would like to see any individual persecuted for their Christian beliefs or imprisoned release. Again, we have been working with North Korea on a number of fronts. That is the something that we would certainly like to see them change their behavior on...I know it has been discussed and certainly something that we would like to see their behavior changed.”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15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종교 탄압 문제 역시 관심을 갖고 있느냐는 질문에 미국은 북한과 여러 문제를 다루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미국이 북한이 행동을 바꾸기를 당연히 바라는 부분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이 문제는 (북한과) 논의가 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미 국무부는 지난 5월 발표한 2017 국제종교자유보고서에서 종교적 이유로 수용된 일부 인원을 포함해 8만~12만 명 사이로 추산되는 정치범들이 외딴 지역에 위치한 정치범 수용소에 참혹한 상태로 수용돼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북한 정부가 어떤 형태이든 종교 활동에 참여한 주민을 처형과 고문, 구타, 체포 등 가혹한 방식으로 계속 다루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종교의 자유를 헌법으로 보장하고 있지만,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COI)는 최종보고서에서 사상과 양심, 종교의 자유가 거의 전적으로 부인되고 있고 많은 경우 정부가 자행한 인권침해는 반인도적 범죄에 부합한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지적했습니다.

한편 미 국무부는 지난 2016년과 2017년 두 차례에 걸쳐 북한 정권의 인권 침해와 압제 등을 이유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동생인 김여정 선전선동부 (부)부장 등 총 22명과 정찰총국 등 기관 10곳을 제재 대상에 올린 바 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