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한국 통일부 장관(왼쪽 세번째)과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오른쪽 세번째) 등이 참석한 가운데 1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남북고위급회담'이 열리고 있다.
조명균 한국 통일부 장관(왼쪽 세 번째)과 리선권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오른쪽 세 번째)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6월 1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남북고위급회담'이 열렸다.

남북한이 다음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고위급회담을 개최하기로 했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북측이 오늘(9일) 오전 통지문을 통해 13일 고위급회담을 개최할 것을 제의해와 이를 수락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대표단을 구성할 예정입니다. 

통일부는 "이번 고위급회담을 통해 '판문점 선언' 이행을 촉진하기 위한 방안과 함께, 남북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개최하기 위해 필요한 사항들을 북측과 심도있게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남북한은 지난 4. 27 '판문점 선언'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가을 평양을 방문하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일각에서 교착 상태에 빠진 미-북 협상에 돌파구 마련을 위해 남북정상회담 시기가 앞당겨질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이번 회담에서 정상회담 일정이 조율될지 주목됩니다. 

남북은 이번 고위급회담에서 지난 4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제안한 북한 예술단의 서울 공연과 통일농구대회 일정 등도 논의할 것으로 보입니다. 

남북 고위급회담은 올 들어 1월 9일, 3월 29일, 6월 1일에 이어 이번이 4번째입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