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미국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에서 열린 CEO 초청 만찬에서 연설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미국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에서 열린 CEO 초청 만찬에서 연설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이 핵 프로그램 폐기에 진전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7일) 뉴저지주 베드민스터에 있는 자신의 골프클럽에서 재계 인사들과 만찬을 함께 한 자리에서 "북한은 지난 6월 싱가포르에서 자신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한 약속을 지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최근 평가와는 다른 것이어서 주목된다고 언론들은 보도했습니다. 

볼튼 보좌관은 최근 잇따른 언론 인터뷰에서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에서 중요한 것은 북한의 비핵화 약속이었지만, 북한은 아직 약속을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만찬에서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한 중국의 역할에 대해 "중국이 아마도 우리한테 장난을 좀 치는 것 같다"고 말했지만,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