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에서 내리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에서 내리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다른 접근법’을 통해 핵과 미사일 실험을 중단할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무자비한 독재자’라는 지적에 동의하면서도 다른 지도자들도 마찬가지라고 밝혔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핵과 미사일 실험을 중단한 사실을 김정은 위원장을 신뢰할 수 있는 근거로 내세웠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Look, all I can say is this: when President Obama was in his last couple of years all they talked about was North Korea, everybody did. I’m not blaming him, I’m just saying it was a big problem.”

트럼프 대통령은 14일 영국 ‘데일리메일’과의 인터뷰에서 ‘김정은을 신뢰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내가 말할 수 있는 건 오바마 대통령의 임기 마지막 몇 년 동안 모두가 북한에 대해서만 얘기했다는 것”이라며 “그를 탓하는 건 아니지만 그건 큰 문제였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많은 무기 실험을 진행했다는 사실을 언급한 뒤, 트럼프 대통령 자신은 취임 후 다른 접근법을 택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 9개월간 미사일 실험도 없었고, 핵과 다른 어떤 실험도 없었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을 좋아하느냐’는 질문에 “그와 매우 잘 지냈다”며 “그는 영리하고, 훌륭한 성격을 지녔고, 재미있고, 강인하며 좋은 협상가”라고 평가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I get along with him great, yeah. He’s very smart, great personality, he’s funny and tough, good negotiator.”

그러나 김 위원장은 ‘무자비한 독자재’가 아니냐는 지적에 “물론 그는 무자비하다”면서도 “다른 이들도 그렇다”고 대답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Sure he is, he’s ruthless, but so are others. I mean, I could name plenty of others that we deal with that you don’t say the same thing about. I mean plenty of the people that I deal with are pretty ruthless people

그러면서 자신이 협상을 하고 있는 다른 수많은 지도자들도 꽤 무자비하지만, 이들에 대해선 (김 위원장과) 같은 방식으로 말하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자신을 이용해 국제무대에 오르려 한다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 “그는 이전에도 국제무대에 있었다”며, “내가 한 건 그를 만났을 뿐”이라고 대답했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평화를 바란다”면서 “대부분의 사람들은 트럼프의 대통령 취임 첫날 전쟁이 있을 것이라고 했지만, 우리는 전쟁을 제거하고 있고 실제로 전쟁에서 멀어지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