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왼쪽부터),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 왕이 중국 외교부장.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왼쪽부터),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 왕이 중국 외교부장.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이 한국과 일본의 외교 수장들과 전화 통화를 하고 지속적인 대북 압박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중국에는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 이행을 당부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폼페오 국무장관은 28일 강경화 한국 외교장관과 전화 통화를 하고 역사적인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 후 북한과의 관여에 대한 다음 단계들을 논의했다고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헤더 노어트 대변인은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폼페오 장관과 강경화 장관은 북한이 비핵화 할 때까지 압박이 지속돼야 한다는 데 동의했다고 전했습니다. 

두 장관은 또 미-한 동맹의 강력함을 확인하고 긴밀한 협력을 지속하기로 약속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날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도 전화통화를 하고 한반도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라는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지속적인 노력에 대해 논의했다고 노어트 대변인은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전화통화에서 북한은 비핵화한다면 밝은 미래가 있다는 점을 언급했습니다. 또한 모든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들을 계속 완전히 이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는 특히 북한의 불법 석탄 수출과 유엔이 금지한 선박간 환적을 통한 정유 수입과 관련돼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일본 정부는 27일 동중국해 해상에서 북한 선적 유조선이 몰래 석유제품을 옮겨 싣는 현장을 포착했다며 관련 사진을 공개한 바 있습니다. 

일본 외무성에 따르면 지난 21일과 22일 이틀간 북한 선적 유조선 ‘유평 5호’와 선적 불명의 선박이 동중국해에서 나란히 붙어 있는 모습이 발견됐습니다. 이 선적 불명의 선박에는 중국 국기로 보이는 깃발이 걸려 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에 포착된 ‘유평 5호’는 유엔 안보리로부터 자산 동결과 입항 금지 대상으로 지정된 선박입니다. 

일본 정부가 북한의 불법 환적 의심 사진을 공개한 것은 올해 들어 7번째입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