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개관한 평택 캠프 험프리스 내 유엔군 겸 주한미군 사령부 본부.
29일 개관한 평택 캠프 험프리스 내 유엔군 겸 주한미군 사령부 본부.

주한미군 사령부가 경기도 평택으로 이전하고 본부 개관식 행사를 개최했습니다.사령부 본부가 자리한 캠프 험프리스는 해외 미군 기지 중 최대 규모로-한 군 당국자들은 강력한 동맹을 강조했습니다평택 캠프 험프리스에서 함지하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주한미군 사령부는 29일 평택 캠프 험프리스에서 '유엔군 겸 주한미군 사령부 본부개관식을 열고 본격적인 '평택 시대'의 막을 열었습니다미군이 용산에 첫 주둔한 1945년 이후 73년 만의 일입니다.

이날 개관식에는 미군과 한국군 관계자 300여명이 참석해 '평택 시대개막을 축하했습니다.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 사령관이 29일 축사를 하고 있다.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 사령관이 29일 축사를 하고 있다.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 사령관은 이날 축사에서 '-한 동맹'을 강조하는 한편 기지 확장 건설에 도움을 준 한국 정부에 감사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녹취브룩스 사령관Thank you most sincerely for creating this expanded base...

브룩스 사령관은 이날 개관한 본부건물은 한국에 장기 주둔하는 미군에 대한 중요한 투자를 의미한다며캠프 험프리스 건립에 미화108억 달러가 투입됐고이 중 한국이 90%를 부담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브룩스 사령관This was a project that cost nearly 10.8 billion US dollars...

그러면서 한국의 90% 투자로 미국은 한국과100% 함께 하게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날 개관한 본부건물은 4층 규모의 본관과 2층 규모의 별관으로 이뤄졌으며초대 연합사령관인 존 윌리엄 베시 주니어 전 합참의장의 이름이 붙었습니다.

또 연병장은 6·25전쟁 당시 명예훈장을 받은 찰스 헤이워드 바커 일병의 이름을 딴 '바커 필드'로 명명됐고본부건물 내 강당과 회의실 등도 6.25전쟁 영웅인 한국군 백선엽 장군과 한국계 미군 장교인 김영옥 대령안수산 대위의 이름으로 불리게 됐습니다.

지난해 1월 개관한 평택 캠프 험프리스 내 유엔군 겸 주한미군 사령부 본부.
29일 개관한 평택 캠프 험프리스 내 유엔군 겸 주한미군 사령부 본부.

​​​송영무 한국 국방부 장관은 6.25 전쟁에 참전했던 미군을 비롯한 유엔군의 헌신과 희생을 참석자들에게 상기시켰습니다.

[녹취송영무 장관오늘의 평화와 번영은 참전용사들의 헌신과 희생 위에 빛나고 있습니다세계 속의 강국으로 우뚝 선 대한민국과 오늘 이 곳에서 새롭게 문을 연 유엔군 및 주한미군 사령부가 이를 증명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북한의 핵은 반드시 제거돼야 하고,남과 북은 새로운 교류협력의 시대를 맞이하게 될 것이라면서 이러한 안보의 대전환기를 만들어 낸 것은 한-미 동맹이 많은 난관을 극복하고 인내하며싸우지 않고 승리를 쟁취한 결과"라고 강조했습니다.

송 장관은 평택기지에 근무하는 유엔사 및 주한미군 장병들은 새로운 시대에 걸맞는 새로운 임무를 맡아야 할 것이라며새로운 임무는 한반도의 평화는 물론 동북아의 안정자로서 균형을 이뤄 세계평화에 기여하는 중요한 역할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이날 이상철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이 대독한 축사를 통해 주한미군사의 새로운 보금자리가 된 평택기지는 한국과 미국이 힘 모아 세계 최고 수준의 해외 미군기지로 건설한 곳이라고 밝혔습니다.그러면서 주한미군의 주둔 여건이 더욱 안정적으로 보장될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습니다.

현재 브룩스 사령관은 주한미군과 유엔군한미연합사 등 3개 군의 사령관을 겸직하고 있습니다.

이날 개관한 사령부 본부는 주한미군과 유엔군 사령부이며한미연합사는 2개 사령부와 분리돼 서울에 남게 됩니다.

브룩스 사령관은 3개 사령부의 관계와 역사는 얽혀 있다각 사령부는 이번 분리를 받아들일 만큼 충분히 강력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새 사령부가 자리한 캠프 험프리스는 해외의 단일 미군 기지 중 최대 규모입니다.

 1400만㎡ 부지에 건립된 이 기지에는 현재 미8군을 비롯해 40여개 부대가 주둔하고 있습니다또 종합병원과 방송국초중고등학교는 물론 영화관과 올림픽 규격 수영장을 갖춘 체육관과 쇼핑몰 등이 운영돼 사실상 작은 도시를 이루고 있습니다.

현재 미군과 가족군무원을 포함한 약 23천 여명이 살고 있으며, 2022년 기지 이전이 어느 정도 완료되면 이 숫자는 43천여 명으로 늘어날 예정입니다.

평택 캠프 험프리스에서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