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워싱턴 DC의 백악관 건물. 사진출처=백악관
미국 워싱턴 DC의 백악관 건물. 사진출처=백악관

백악관은 북한이 주민들의 인권을 존중하도록 하는 압박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비핵화 목표를 달성하려는 노력과 북한이 자유와 인권을 존중하도록 만드는 것은 별개라고 강조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백악관은 북한의 비핵화 목표를 추구하는 과정에서 북한의 인권 문제를 등한시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백악관 관리] “Our commitment to achieving th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does not negate our resolve to press the North Korean government to respect the fundamental freedoms and human rights of its citizens.” 

익명을 요구한 백악관 관리는 28일 VOA에 미국이 한반도의 비핵화를 달성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는 것이 주민들의 근본적인 자유와 인권을 존중하도록 북한 정부를 압박하는 미국의 결의를 무효화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리의 발언은 한국 정부가 북한 인권 운동가를 침묵시키려 한다는 에드 로이스 미 하원 외교위원장의 전날 발언에 대한 VOA의 논평 요청에 답하면서 나왔습니다. 

앞서 로이스 위원장은 27일 북한인권법 재승인 법안이 하원 본회의를 최종 통과한 것과 관련해, 한국의 문재인 정부가 방향을 바꾸도록 촉구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는 내용의 성명을 밝힌 바 있습니다. 

로이스 위원장은 한국 정부가 북한 인권 운동가를 침묵시키려 하는 것은 비생산적이며 상당히 충격적이라고 비판하기도 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