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7일 노스다코타주에서 열린 선거 유세에서 연설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7일 노스다코타주에서 열린 선거 유세에서 연설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 좋은 관계를 맺고 교감을 나눴다며 이는 좋은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 문제 등이 현재 다뤄지고 있다면서도 서두르지는 않겠다는 입장도 거듭 강조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하면서 많은 나쁜 상황을 물려받았다며 북한의 경우는 솔직히 전쟁 상태로 들어가는 데 매우 가까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 was dealt with a lot of bad hands, I was given North Korea where frankly we were very close to go into war. You could have lost 30 million people, 50 million people. Seoul is 30 miles off the border. They have what they called cannons like howitzer. They have cannons, thousands of them pointed.”
 
트럼프 대통령은 27일 노스다코타주에서 열린 선거 유세에서 중국과의 무역 문제 등을 언급한 뒤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서울은 북한과의 국경에서 30마일 떨어져 있다며, 전쟁이 벌어졌다면 3천 만에서 5천 만 명이 숨졌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에는 유탄과 비슷한 대포가 있으며 수 천 문의 대포가 서울을 겨냥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한 김정은과 만나 좋은 관계를 갖고 교감을 나눴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 had the meeting, we had great relationship, we had great chemistry together. The Fake News were so mad when I said we have a good relationship, we had the good chemistry, they said that is the horrible thing. No, no, it is a good thing. Getting along with China, getting along with Russia, getting along with these countries is a good thing. It is not a bad thing.” 

하지만 ‘가짜 뉴스’들은 자신이 좋은 관계와 교감을 가졌다고 하자 매우 화가 났고 이를 끔찍한 일이라고 보도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중국과 러시아, 그리고 이와 같은 국가들과 어울리는 것은 좋은 일이지 나쁜 일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이런 상황들은 (요리가 되는 것처럼) 익어가고 있다며 모두 행복해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So we have things cooking now, you are going to be so happy. When people rush it, it is like rushing the turkey out of the stove, it is not going to be as good. “ 

그러면서 이를 서두르는 것은 오븐에서 칠면조를 너무 빨리 꺼내는 것과 마찬가지이며, 이는 제대로 한 것만큼 훌륭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