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볼튼 백악관 보좌관이 27일 블라디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회담 후 기자회견을 열고있다.
존 볼튼 백악관 보좌관이 27일 블라디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회담 후 기자회견을 열고있다.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북한 비핵화를 위한 후속 조치가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오는 9월 러시아 동방경제포럼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만날 지 여부는 현재 알지 못한다고 말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볼튼 보좌관은 북한의 비핵화를 논의한 미-북 회담의 후속 과정이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그렇게 되는 것이 최소한 미국의 희망이자 기대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볼튼 보좌관] “I don’t know the answer to that, it is possible, but I do expect that following on to the meeting in Singapore that discussion with North Korea on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are going to proceed quickly, at least that is our hope and expectation.” 

러시아를 방문한 볼튼 보좌관은 27일 오는 9월 러시아에서 열리는 동방경제포럼에 김정은이 초청됐는데 트럼프 대통령 역시 참석할 계획이 있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이에 대한 답은 모르겠지만 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이 27일 러시아를 방문한 존 볼튼 백악관 보좌관과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왼쪽)이 27일 러시아를 방문한 존 볼튼 백악관 보좌관과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볼튼 보좌관은 이날 러시아의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을 만나 미-러 정상회담 준비와 양자 관계 개선 문제 등을 두루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유리 트루트녜프 러시아 부총리는 이날 최소 장관급 이상의 북한 대표단이 9월 러시아 극동에서 열리는 동방경제포럼에 참석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한국과 북한, 러시아의 3자 정상회담 가능성에 대해서는 “(포럼 참석에 관한) 북한 측의 답변과 3자 대화에 참여하려는 그들의 바람에 따라 우리는 그것을 조직할지 말지를 결정할 것”이라며 “러시아 측은 3자 대화 준비가 돼 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트루트녜프 부총리는 이번 동방경제포럼이 한국과 북한, 러시아의 3각 협력 사업을 논의하는 장이 될 것이라고 과거 밝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제4차 동방경제포럼은 9월 11일부터 13일까지 3일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립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