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26일 열린 철도협력 분과회의에서 남과 북이 공동보도문을 교환한 뒤 남측 수석대표인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오른쪽)과 북측 수석대표인 김윤혁 철도성 부상이 악수하고 있다.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26일 열린 철도협력 분과회의에서 남과 북이 공동보도문을 교환한 뒤 남측 수석대표인 김정렬 국토교통부 2차관(오른쪽)과 북측 수석대표인 김윤혁 철도성 부상이 악수하고 있다.

남북한이 동해선·경의선 철도 현대화를 위해 공동연구 조사단을 구성하고, 경의선 북측 구간에 대한 현지 공동조사를 7월 24일부터 시작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남북은 오늘(26일)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열린 철도협력 분과회담에서 이런 내용이 담긴 공동보도문에 합의했습니다. 

남북은 공동보도문에서 "동해선·경의선 철도협력 문제가 민족경제의 균형적 발전과 공동번영을 이룩하는 데서 중요한 의의를 가진다"며 이 사업을 동시에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남북은 동해선·경의선 철도 현대화를 위한 선행사업으로 북측 구간(금강산-두만강, 개성-신의주)에 대한 현지 공동조사단을 구성해, 7월 24일부터 경의선 공동조사를 시작하기로 했습니다. 

이와 함께 7월 중순에 경의선 철도 연결 구간(문산-개성), 이어서 동해선 철도 연결구간(제진-금강산)에 대한 공동점검을 진행하며, 그 결과를 토대로 역사 주변 공사와 신호·통신 개설 등 필요한 후속조치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또 남북은 동해선·경의선 철도 연결과 현대화를 높은 수준에서 진행하기로 하고, 이를 위해 철도 현대화를 위한 설계, 공사 방법 등 실무적 대책들을 구체적으로 세워나가고, 그 결과에 따라 착공식을 조속한 시일 내에 개최하기로 했습니다. 

남북은 합의사항들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제기되는 실무적인 문제들을 판문점 연락채널을 통해 문서교환 방식으로 계속 협의한다는 방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