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일본 외무성이 내달 1일 북한 문제를 전담하는 새로운 부서를 만든다고 교도통신이 25일 보도했습니다.

외무성은 그 동안 한국과 북한을 담당하는 ‘북동아시아과’를 뒀는데, 다음 달부터 이를 한국을 담당하는 1과와 북한을 담당하는 2과로 분리합니다.

교도통신은 북동아시아 2과가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추진하는 일-북 정상회담과 납치문제를 담당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앞서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은 지난 4월 북동아시아과를 둘로 나누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며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 진전 및 납치문제 대응 강화 등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