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2 미북상회담을 이틀 앞둔 10일 싱가포르 총리 집무실인 이스타나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가 악수를 하고 있다.
6·12 미북상회담을 이틀 앞둔 10일 싱가포르 총리 집무실인 이스타나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가 악수를 하고 있다.

싱가포르 정부가 지난 미북정상회담 개최를 위해 미화로 1천 200만 달러를 썼다고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북한 정권은 교통과 호텔 등 정상회담 경비 대부분을 외국 정부에 의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싱가포르 외무부는 24일 성명에서 지난 12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 개최를 위해 1천 630만 싱가포르 달러, 미화로 1천 200만 달러를 지출했다고 밝혔습니다. 

외무부는 자세한 지출 내용은 밝히지 않은 채 대부분의 돈을 보안 유지에 썼다고 밝혔습니다.

1천 200만 달러는 앞서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가 밝혔던 1천 500만 달러보다는 300만 달러 줄어든 겁니다.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싱가포르 외무 장관은 앞서 정부가 부담하는 비용에 김정은 위원장의 호텔 비용이 포함돼 있다고 말했었습니다.

싱가포르 정부는 또 미디어 센터 설치와 서비스 등에 4백만 달러를 지출했다고 밝혔었습니다. 

싱가포르 일부 국민들은 앞서 인터넷 사회관계망들을 통해 정부가 김 위원장과 북한 대표단의 회담 비용을 부담하는 것에 대해 불만을 나타냈었습니다. 

하지만 마케팅 전문가들은 싱가포르 정부가 이번 회담을 통해 지출 비용의 10배 이상 국가 홍보 효과를 거둔 것으로 평가했었습니다.

북한 정부는 호텔 비용뿐 아니라 항공기는 중국 정부에 의존하는 등 싱가포르 정상회담에 경비를 거의 지출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관해 미국의 많은 전문가는 앞서 VOA에 북한 정권이 국가 자원을 핵·미사일 개발에 쏟아붓고 노동자를 해외에 파견해 수억 달러를 벌어들이면서 정작 호텔 비용을 지불할 여유가 없다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고 강하게 비판했었습니다.

미 정보당국 고위직 출신인 정 박 브루킹스연구소 한국석좌는 이런 배경을 지적하며 왜 아무도 북한 정권에 비용을 스스로 지불하라고 요구하지 않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성윤 터프츠대 교수는 국제관례를 깨고 경비를 외국 정부나 단체에 의존하려는 김정은 정권의 행태는 “국제 갈취이자 악당 행위”라며 평양의 정권은 가난하지 않다고 지적했었습니다.

북한 당국은 이번 싱가포로 회담 지출 경비에 관해 계속 침묵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