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세제개혁 원탁 토론회에 참석해 연설을 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3일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세제개혁 원탁 토론회에 참석해 연설을 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주말 정치 행사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지난 미북 정상회담의 성과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특히 한국·일본·중국과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해 훌륭한 팀을 이루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3일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네바다주 공화당 전당대회 연설에서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해 중국, 일본, 한국과 함께 “훌륭한 팀”(great team)을 이루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China helped us at the border, I have to tell you, President Xi really helped us at the border. And Japan -- Prime Minister Abe was terrific. And the President of South Korea, we really worked well together -- President Moon. And it's a great team.” 

백악관이 행사 후 발표한 연설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북-중) 국경에서 우리를 (대북 제재 이행으로) 도왔고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아주 훌륭하며,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정말로 일을 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우리는 모두가 불가능하다고 말했던 것을 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북한의 로켓이 일본 위로 더는 날아가지 않고 지난 몇 달 동안 핵실험도 없었으며 핵실험장은 폭파됐고 북한은 탄도미사일 엔진(시험) 시설도 제거하고 있다며 자신의 성과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you haven't had any rockets shot over Japan. You haven't had missiles going over Japan. You haven't had any nuclear tests in the last seven months.”

북한의 비핵화 과정이 순차적으로(step by step) 아주 잘 진행되고 있다는 주장입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관해서는 아주 관계가 좋다며 호흡이 잘 맞는다 (good chemistry)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I have a very good relationship. We have a good chemistry together. We get along very well. He's a smart, tough guy. He's a great negotiator.”

김 위원장은 영리하고 쾌남아(tough guy)이자 훌륭한 협상가로 김 위원장이 북한을 위한 엄청난 미래를 보고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는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거듭 “우리는 비핵화를 원한다”고 강조해 김 위원장에게 신뢰를 보내고 북한의 경제 발전을 강조하는 모든 게 비핵화를 전제로 한 것임을 시사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실제 연설에서는 이런 연설문을 그대로 읽지 않고 축약해 설명했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저녁 방영된 기독교 텔레비전 채널인 TBN의 마이크 허커비 전 아칸소 주지사와 가진 인터뷰에서 북한의 경제적 잠재력을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은 외국의 기업들을 북한으로 들여오고 싶어 한다며 북한은 위치적으로 볼 때 엄청난 잠재력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부동산 관점에서 보면 북한은 믿기 힘들 정도로 잠재력이 있다며, 해변에 콘도를 지을 수 있냐는 허커비 전 주지사의 질문에 당연히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미북 정상회담 중 암흑천지였던 북한의 야간 위성사진이 한국처럼 환히 빛나고 백마들이 바다 위를 질주하는 영상을 직접 보여주며 비핵화를 할 경우 북한 경제 발전의 문이 활짝 열릴 것이란 메시지를 보냈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인터뷰에서 자신의 미북 정상회담 성과를 깎아내리는 주류 매체들을 가짜 뉴스라고 거듭 주장하며 북한에 억류된 미국인들을 데려오고 미군 실종자 유해들의 송환,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가 없는 것을 보라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일본인들은 지난 6~7개월간 일본 위로 미사일이 날아가는 것을 보지 못했다며 일본에서는 자신을 세계의 영웅처럼 생각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미한 연합군사훈련 중단에 대해서는 거듭 전략 폭격기들이 괌에서 출격해 6시간 반 동안 날아가 폭탄을 떨어트린 뒤 되돌아오는 것을 반복한다며 한국이 이런 출격 비용을 대신 내는 것도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비정상적이라며 거듭 훈련을 중단한 자신의 결정을 옹호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