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2일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정상회담을 열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2일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정상회담을 열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2일 정상회담을 열고 양국 간 경제협력과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한국 청와대는 두 정상이 이날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정상회담을 열어 남북, 북-미 정상회담 등 최근 한반도를 둘러싼 외교·안보 상황 변화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 나아가 유라시아 공동번영을 위한 양국의 협력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에게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러시아 정부가 건설적인 역할에 나서 달라고 요했습니다. 

이에 푸틴 대통령은 남북, 북-미 정상회담 등으로 한반도의 상황 변화를 끌어낸 한국 정부의 주도적 노력을 높이 평가하며, 러시아 역시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동북아의 항구적 평화·안정 정착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또 청와대는 두 정상이 최근 한반도 안보 변화가 남-북-러 3각 협력사업에도 긍정적 영향을 준다는 데 공감대를 이뤘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두 정상은 한반도 비핵화의 실질적 진전에 따른 국제적 여건이 조성될 경우 남북러 3각 협력사업 추진이 본격화할 것으로 보고, 현 단계에서는 준비 작업으로 철도·전력망·가스관 연결의 경제적·기술적 사항 등에 대해 유관기관들의 공동연구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아울러 2014~2015년 세 차례 시범사업을 진행한 나진·하산 물류사업의 재개 방안에 대한 의견도 교환했고, 여건을 보면서 이후 방향을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문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은 이날 '소규모 회담'과 확대회담을 진행한 뒤 '공동언론발표' 시간을 통해 회담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