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일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남북 이산가족 2차상봉에서 남측 상봉단의 조순전(오른쪽) 씨가 북측의 요동생 조귀녀 씨를 부둥켜 안고있다.
지난 2015년 10월 금강산호텔에서 열린 남북 이산가족 2차상봉에서 남측 상봉단의 조순전(오른쪽) 씨가 북측의 요동생 조귀녀 씨와 부둥켜 안고있다. (자료사진)

남북한이 오는 8월 20일부터 26일까지 금강산에서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개최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남북은 오늘(22일) 금강산에서 적십자회담을 열고 8.15 이산가족, 친척 상봉 행사 등 인도적 사안을 논의한 뒤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공동보도문을 발표했습니다. 

공동보도문에 따르면 상봉 행사는 금강산에서 8월 20일부터 8월 26일까지 진행하고, 상봉 대상은 각각 100명씩입니다. 

이를 위해 남북은 상봉 행사에 나설 가족의 생사확인 의뢰서는 7월 3일까지, 회보서는 7월 25일까지 주고받고, 8월 4일 최종 명단을 교환하기로 했습니다. 

또 상봉 장소인 금강산 이산가족면회소 보수를 위해 남측이 시설점검단을 6월 27일부터 파견합니다. 이후 남측은 행사와 통신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선발대를 상봉 시작 5일 전에 금강산에 파견해 사전 준비를 하기로 했습니다. 

오는 8월 이산가족 상봉 행사가 열리면 2015년 10월 이후 2년 10개월 만입니다. 

앞서 남북은 '판문점 선언'에서 "8·15를 계기로 이산가족·친척 상봉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합의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