짐 매티스 미 국방장관이 20일 버지니아 알링턴 펜타곤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짐 매티스 미 국방장관이 20일 버지니아 알링턴 펜타곤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미-한 연합 군사훈련의 향방이 이번 주 안에 일부 결정될 계획이라고 짐 매티스 국방장관이 밝혔습니다. 다음주 한국을 방문해 긴밀한 논의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짐 매티스 국방장관은 미-한 연합 군사훈련 문제에 대한 세부 사안 일부를 22일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매티스 장관] “Yeah, good question. We are meeting Friday morning over here on this issue and then, when I come out of Beijing next week I’ll go into Seoul. Usual close consultation, ongoing, as we sort the way ahead. Everything is going fine between us and the Republic of Korea, specifically between the chairman and his counterpart and me and my counterpart, Minister Song. And we’ll sort out some of the details here Friday morning when we meet over here.”

매티스 장관은 20일 국방부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미-한 연합 군사훈련과 관련해 추가 진전이 있는지, 아니면 완전히 취소되는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 22일 오전 국방부에서 이 문제를 논의하는 만남을 가질 계획이고 다음주 중국을 방문한 뒤 한국으로 향할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아울러 이는 이 문제를 해결해나가는 과정에서 평소처럼 긴밀한 협력을 이어가는 차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미국은 한국과의 모든 일을 잘 진행하고 있으며 자신 역시 송영무 한국 국방장관과 잘해나가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매티스 장관은 군사훈련 중단에 따른 준비태세 약화에 대한 우려는 없느냐는 질문에도 이 문제를 처리하고 있고 이에 대해 말하기 전에 이를 처리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아울러 북한이 비핵화에 나서는 군사적 정황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알지 못하고 있다며 이 과정의 시작 지점에 있다는 점을 상기시켰습니다. 

[녹취: 매티스 장관] “I am not aware of it. I mean obviously we are at very …. process, detailed negotiations have not begun. I wouldn’t expect them at this point.” 

구체적인 협상은 아직 시작하지 않았으며 현 시점에서 북한이 이런 행동에 나설 것으로 기대하지 않는다는 겁니다. 

매티스 장관은 미군 유해 송환 문제에 대한 질문이 이어지자 한국 전쟁 당시 전사한 미군 유해에 대한 논의가 현재 진행되고 있지만 추가로 밝힐 진전 상황은 없다고 답했습니다. 

[녹취: 매티스 장관] “What Barbara is referring to is we talked about from the first Korean War, the return of remains of Killed in Action from Korea, those discussions are also ongoing right now, but I don’t have any updates for you. I know that we are engaged on it. That is all I can tell you.” 

이어 미국은 현재 여기에 관여하고 있고 이게 말할 수 있는 전부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미 국방부는 18일 8월로 예정됐던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훈련을 위한 모든 계획을 유예했다며 이번 주 매티스 장관과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이 문제와 관련해 국방부에서 만남을 가질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습니다. 

앞서 한국의 한 언론은 이날 미국이 앞으로 모든 미-한 연합훈련을 하지 않을 방침이라는 입장을 한국에 전해왔다고 복수의 한국 정부 당국자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과 한국 국방부의 공식 발표는 UFG 훈련 유예만 언급하고 다른 훈련은 정해진 게 없다고 했으나 모든 연합 군사훈련이 잠정 중단 대상으로 통보됐다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미 백악관과 국방부는 이 보도의 진위 여부를 확인해 달라는 VOA의 질문에 20일 현재까지 답하지 않았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