벳쇼 고로 UN 주재 일본대사.
벳쇼 고로 UN 주재 일본대사.

일본 정부가 오는 9월 뉴욕에서 열리는 유엔 총회를 계기로 북한 비핵화 정상회의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20일 보도했습니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 정부가 유엔 총회 기간 관계국 정상급 인사들이 참가하는 회의를 열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전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12월 당시 비상임 이사국으로 일본이 회의를 주재했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장관급 회의를 모델로 이런 회의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당시 회의에서는 북한의 자성남 유엔주재 대사도 참석해 렉스 틸러슨 당시 미국 국무장관과 설전을 벌였습니다. 

일본 정부는 9월 개최할 회의에 북한의 정상이나 고위 관료의 참석도 배제하지 않고 있습니다.

앞서 아베 신조 총리는 지난 16일 요미우리TV 인터뷰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 이행을 위해 필요한 비용을 부담하기 위해 별도 국제기구 창설이 필요하다고 생각을 밝힌 바 있습니다.

VOA 뉴스